>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신세대부부들 누드 웨딩사진 촬영 유행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0/11/10 [08:42]
▲신세대 부부들 사이에서 최근년 누드 웨딩사진 촬영이 유행하고 있다.   ©뉴욕일보

  1985년도 출생한 왕 모양은 곧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리는데, 결혼기념사진으로 누드사진을 찍기로 했다. 그녀는 “결혼은 일생에 단 한 번 밖에 없어 뭔가 색다른 것을 남기고 싶었다"며 "요즘 누드 웨딩사진이 유행하고 있는데, 친구들 사이에서 맨처음 누드웨딩사진을 찍으면 느낌이 다를 것 같아서 과감히 누드사진 촬영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국내 주요 도시의 웨딩샵에서는 누드 웨딩사진을 촬영 서비스를 제공해 주고 있는데 내륙도시 내몽고(内蒙古) 훅호트(呼和浩特)시에 있는 일부 웨딩샵들에서도 이같은 특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누드웨딩사진 촬영비용은 4000위안 정도로 일반 웨딩사진과 비교해 가격이 비싼 편이다. 웨딩사진 촬영스튜디오 한 곳에서 한 달에 평균 2~3쌍의 신혼부부가 누드 웨딩사진을 촬영한다.
  웨딩 촬영 전에 신혼부부는 웨딩샵과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계약을 맺거나 구두로 다짐을 받는다. 촬영 시 스튜디오는 많아도 다섯 명 정도의 스탭들만 보조를 하며 신혼부부에게 은밀한 부위가 노출되지 않도록 포즈를 잡아준다. 촬영 후 사진을 선택, 편집할 때도 외부와 차단된 독립 공간에서 진행하며 마음에 들지 않은 사진은 현장에서 삭제한다.
  한편, 중국 법률전문가들은 "신혼부부들은 무엇보다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개인정보 보호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촬영할 경우에는 반드시 웨딩샵과 비밀보호 협의서를 맺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흑룡강넷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11/10 [08:42]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보고 싶은 평창 경기 톱3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병원-치과 / 교정치과] 안상훈치과 /뉴욕일보 편집부
디자이너 강정주 칼럼 /뉴욕일보 편집부
유입인구 없는 미주한인사회 어디로 갈것인가? /뉴욕일보
‘日 한국식민지배 미화’ 해설에 한인들 분노 /뉴욕일보
“청소년들이 한국 문화·통일 더 공부하게 하자” /뉴욕일보
“겨울을 사랑으로 따뜻하게 녹입시다” /뉴욕일보
“좋은 성적+자신만의 장점 살린 차별성 강조해야” /뉴욕일보
“개혁정부, 정권 힘만으론 나라다운 나라 만들 수 없다 국민이 만들어준 대통령, 일 잘할수 있도록 지켜줘야”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