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0년만에 주최하는 ‘전미체전’, 만전을 기해 준비”
15일 대동연회장사 뉴욕 체육인의 밤 및 체육대상 시상식 개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0/02/13 [04:37]
광고
▲     © 뉴욕일보

제21회 ’미주한인체육대회’의 성공적 주최와 2020 ‘뉴욕 체육인의 밤 및 체육대상 시상식’ 홍보를 위해 뉴욕일보를 방문한 뉴욕대한체육회 관계자들. 왼쪽부터 김일태 회장, 사라 김 뉴욕한인장애인체육회 회장, 미셀 최 행사준비위원장, 곽우천 이사장.

2021년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21회 미주한인체육대회 사전 준비모임의 성격을 띤 뉴욕 ‘체육인의 밤 및 체육대상 시상식’이 15일(토) 오후 6시부터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개최된다.


행사 홍보를 위해 11일 뉴욕일보를 방문한 뉴욕대한체육회 김일태 회장, 곽우천 이사장, 미쉘 최 행사준비위원장, 사라 김 뉴욕한인장애인체육회 회장은 “40년 만에 뉴욕이 주최하는 전미체전인 만큼 미주동포사회가 뉴욕에 모여 하나 될 수 있도록 뉴욕 체육인들뿐만 아니라, 동포사회 모두가 참여하는 범 동포 차원의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히고, 이번 행사에 대한 동포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행사준비위원장을 맡은 미셀 최 뉴욕한인골프협회 회장은 “올해부터는 체육인의 밤 행사가 체육인들만의 잔치가 아닌 동포들 모두의 잔치가 될 수 있도록 새로운 컨셉과 프로그램으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고, 곽우천 이사장은 “이번 ‘체육인 밤’에는 뉴욕대한체육회 소속 19개 가맹단체들은 물론, 동포사회 모든 단체와 기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라 김 뉴욕한인장애인체육회 회장은 “내년 뉴욕에서 개최되는 전미체전에는 장애인들도 참가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라도 필요한 부분들을 하나하나씩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하고, 장애인들을 위한 동포들의 무한한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내년 여름철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21회 미주한인체육대회에는 1만여 명이 넘는 미주 선수들과 한국과 미주지역 체육계 관계자들 및 가족들이 뉴욕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역대 최대 규모의 전미체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락처: 행사준비위원장 미셀최 917-232-7565 <정범석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2/13 [04:37]  최종편집: ⓒ 뉴욕일보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긍정의 힘”…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뉴욕일보
한인교회, 모처럼 ‘사회적 역할’ 제대로 했다. /뉴욕일보
“핸더슨신학대학교 분교는 ‘대학’ 아니다”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100만 달러 모아 서류미비 한인 1,000 가정에 현금 지원” /뉴욕일보
상록수데이케어 4호점, 내부자로 추정되는 도난사고 발생 /뉴욕일보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뉴욕주 코로나 퇴치 한인도 함께 한다 마스크 등 의료용품 21만달러 어치 전달 /뉴욕일보
사랑과 힘 합하면 코로나19 어려움 이겨낼 수 있다. /뉴욕일보
21희망재단+뉴저지한인회 “힘 합쳤다” 뉴저지 서류미비한인 돕기 공동 캠페인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