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인 길버트 홍 판사, 공로상 수상
뉴욕아시안아메리칸변호사협회 연례 리셉션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12/06 [07:40]
광고
▲     © 뉴욕일보

뉴욕아시안아메리칸변호사협회 검사위원회가 3일 맨해튼 뉴욕카운티변호사연합에서 '제11회 연례 리셉션'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한인 길버트 홍 판사가 공로상을 수상하고 수상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뉴욕아시안아메리칸변호사협회(AABANY, Asian American Bar Association of New York, ) 검사위원회가 3일 맨해튼 뉴욕카운티변호사연합에서 '제11회 연례 리셉션'을 개최했다.
AABANY의 연례 리셉션은 범죄 정의 시스템 개혁과 뉴욕 아시안아메리칸 커뮤니티의 다양성에 공헌한 사람들을 기리기 위해 열리는 행사다. 이 자리에서 한인 길버트 홍 판사가 공로상을 수상했다.
길버트 홍 판사는 "1990년 검사로 법조인의 길을 시작한 지 30여 년 만에 상을 받게돼 대단히 감사한 마음"이라며 "높은 범죄율로 악명을 떨치던 뉴욕이 안전하게 변모해 감회가 깊다. 우리의 최고 목적은 우리 사회를 보다 안전하게 지키는 것, 자부심을 가지고 모두를 공정하게 대하자"라고 소감을 전해 큰 박수를 받았다.
길버트 홍 판사는 컬럼비아컬리지와 컬럼비아대학교에서 학사를, 코넬법대에서 법무박사를 수료했다.
홍 판사는 2007-2008년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 지명으로 민사조정법원 판사와 수석판사 지명으로 형사법원 판사를 거쳐 현재 뉴욕시 브롱스카운티 형사법원 판사로 재직중이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06 [07:40]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빌딩 한 채 날린 절망 끝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아자동차, 2021년형 ‘올 뉴 기아 K5’ 출시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봉사 경험 많아 한인사회 잘 파악…시의회서 이민자 권익 키우겠다” /뉴욕일보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오성급 호텔 부럽지 않은 자가 격리, 김기자가 간다! /김명식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뽑아 미국을 올바른 길로 가게하자!” /뉴욕일보
포트리市, 남양주市와 자매결연 체결 /뉴욕일보
뉴욕한인회 ‘코로나19 사랑 나눔 릴레이 펀드’ /뉴욕일보
“코로나19 사태 속…워싱턴DC 경험 바탕으로 소상인 보호앞장”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