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부 데이케어 불법운영… 단속 초읽기 회원들도 적발되면 ‘메디케이드’ 취소당해
금품 미끼로 멤버 유치, 입회서에 서명만 한 ‘유령 회원’ 등 횡행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11/05 [07:18]
광고
▲     © 뉴욕일보

‘어덜트 데이케어’ 프로그램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 특정 사실과 관련이 없는 어덜트 데에케어센터 프로그램 자료 사진입니다]

미 연방정부와 각 주정부가 시니어들의 건강한 노후생활과 의료비 절감을 위해 실시해 오고 있는 ‘어덜트 데이케어 프로그램’이 본래의 목적대로 운영되지 않고, 사업자들 간 멤버(회원) 유치를 위한 심각한 불법이 자행되고 있어 주 관계당국으로부터의 엄중한 단속이 뉴욕, 뉴저지 동포사회에도 곧 들어 닥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어덜트 데이케어 프로그램’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수혜자가 많은 러시안 커뮤니티와 중국, 인도 커뮤니티는 몇 년 전부터 조사를 받아 몇몇 데이케어 센터가 문을 닫았고, 돈을 받고 옮겨 다니거나 가짜로 서명만 해주고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발각된 수혜자(회원)들은 ‘메디케이드’ 혜택이 박탈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한인이 운영하는 플러싱 소재 모 데이케어 센터가 현재 관계당국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사안에 대한 심각성을 강조했다.
주요 단속 대상은 첫째, 기존 ‘데이케어 센터’에 출석하는 회원들을 금품을 제공하고 빼오는 경우, 둘째, 2~3일만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나머지 날은 참가하지도 않고 서명만 하는 경우, 셋째, 매월 출석 명목으로 정기적으로 금품을 제공하거나 받는 경우, 넷째는 아예 출석조차도 안한 채 서명만 해주고 금품만 주고받는 일명 '유령(Ghost) 데이케어' 회원 가담자들이 우선 단속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동포사회 일각에서는 우후죽순 격으로 생겨나고 있는 ‘데이케어 센터’에 대해, “2~3개월 간격으로 데이케어를 옮겨 다니며 돈을 요구하는 어르신들도 문제지만, 돈을 주고라도 어떻게든지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회원들을 빼오려는 일부 업자들의 파렴치한 비즈니스 마인드가 더 큰 문제이다”라는 지적과 함께, “어르신들 또한,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한 정부의 좋은 프로그램을 악용해서는 안 된다. 단돈 200~300달러에 양심을 팔아 정부를 속이고, 노후대책을 위해 자식만큼 소중한 ‘메디케이드’ 혜택을 발로 걷어차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데이케어 센터’ 불법 신고문의 : 뉴욕주 메디케이드국 감사실(1-877-873-7283), 뉴저지 주검찰청(1-609-292-1272) <정범석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5 [07:18]  최종편집: ⓒ 뉴욕일보
 

고상구 제18차 세계한상대회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일부 데이케어 불법운영… 단속 초읽기 회원들도 적발되면 ‘메디케이드’ 취소당해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인터내셔널 마트 ‘롯데플라자 마켓’ 뉴저지서 개업 에디슨점 7월 26일 오픈…푸드코트·편의시설 자랑 /뉴욕일보
이민사박물관 ‘민속관’ 현판식 /뉴욕일보
“미스트롯 송가인. 홍자 등 뉴욕온다” /뉴욕일보
뉴저지한인경찰자문위원회, 장학생 모집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2020도쿄올림픽서 욱일기 사용 안된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