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방차 출동 막는 車’ 부숴도 되나? 찬성 90% vs 반대 6%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9/04/26 [15:54]
광고
▲     © 뉴욕일보


소방활동 방해 불법 주정차 차량 강제처분, 찬성 89.7% vs 반대 6.4%

  • 한국당 지지층, 보수층 포함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정당지지층에서 찬성이 80% 이상 압도적

  • 강한 동의(매우 찬성)는 10명 중 6명에 이르러

  • 특히 경인, 40대이하, 정의당민주당 지지층, 보수층·진보층·중도층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찬성이 90% 이상으로 나타나

국민 10명 중 9명은 소방 활동을 방해하는 불법 주정차 차량을 파손하거나 견인하고 사고현장에 진입할 수 있게 하는 이른바 ‘소방활동 방해 불법 주정차 차량 강제처분’에 대하여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불법 주정차로 인해 화재진압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례가 빈발하면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소방 활동을 방해하는 불법 주정차 차량을 파손하거나 견인하고 사고현장에 진입할 수 있게 하는 강제처분 실행 방침을 밝힌 가운데, <tbs TV민생연구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불법 주정차 차량 강제처분 실행’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매우 찬성 60.1%, 찬성하는 편 29.6%) 응답이 89.7%로 집계됐다. 반대(매우 반대 1.5%, 반대하는 편 4.9%) 응답은 6.4%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3.9%.

‘매우 찬성한다’는 강한 동의는 10명 중 6명인 60.1%였고,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 포함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찬성이 80% 이상의 압도적 다수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인천, 40대 이하, 보수층과 진보층, 중도층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찬성이 90%를 상회했다.

▲     © 뉴욕일보


 경기·인천(찬성 97.0% vs 반대 3.0%), 20대(94.8% vs 1.7%)와 30대(93.6% vs 6.4%), 40대(90.8% vs 6.1%), 정의당(95.5% vs 0.0%)과 더불어민주당(91.3% vs 6.5%) 지지층, 보수층(95.1% vs 4.2%)과 진보층(93.0% vs 3.0%), 중도층(90.6% vs 5.2%)에서 찬성이 90%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더불어, 광주·전라(88.8% vs 4.4%)와 서울(88.2% vs 8.2%), 대전·세종·충청(88.2% vs 7.3%), 부산·울산·경남(87.7% vs 7.6%), 대구·경북(86.2% vs 3.3%), 50대(89.0% vs 7.7%)와 60대 이상(83.7% vs 8.5%), 바른미래당(89.8% vs 5.1%)과 자유한국당 지지층(87.3% vs 8.6%), 무당층(87.0% vs 5.3%)에서도 찬성이 80% 이상이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26 [15:5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극동포럼, 5일 무료 SAT강좌 시작 /뉴욕일보 편집부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미동부 한식세계화추진위, 한식 도시락 전달 109경찰서·플러싱하스피탈에 “보은의 온정” /뉴욕일보
“긍정의 힘”…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뉴욕일보
상록수데이케어 4호점, 내부자로 추정되는 도난사고 발생 /뉴욕일보
“코로나19 어려움 이기고 학업정진 했으면…” /뉴욕일보
한인교회, 모처럼 ‘사회적 역할’ 제대로 했다. /뉴욕일보
“100만 달러 모아 서류미비 한인 1,000 가정에 현금 지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