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교생 단짝 친구, 헌책 팔아 캄보디아 어린이에게 기부
작은 기부로 캄보디아 어린이에게 희망을, 기부는 크기가 아니라 용기가 중요
 
김명식 기사입력  2019/04/13 [09:05]
광고

한국의 고교생 정재인(북일고 3년), 황승재(KIS 3년), 두 학생들이 인터넷 헌책서점을 개설하여 그 수익금으로 캄보디아의 어린 학생들을 위해 학용품을 보내주고 있다.
중학교 동창인 두 학생은 고등학교 2학년 여름방학에 캄보디아로 선행봉사활동을 다녀온 계기로 이 일을 시작했다. 
그들이 다녀온 CAMBODIA JESUIT MISSION(센터장 오인돈 신부)은 가장 가난한 지역인 시엠립에서는 학교를, 프놈펜에서 장애인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단체이다. 두 학생은 이곳에서 10일 동안 캄보디아 어린 학생들을 가르치고, 시설 개보수 작업 등 봉사활동을 하면서, 짧은 기간에 많은 깨달음을 얻었다고 한다.

▲ 캄보디아 프놈펜 장애인시설에서 봉사활동을 했던 정재인(북일고 3년), 황승재(KIS 3년)     © 김명식


정재인 군은 "한국인으로 태어난 우리가 얼마나 행복하게 살고 있는지 알았다. 그곳 학생들은 정말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고 있다.", 황승제 군은 "우리가 무엇이든 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한다.
한국으로 돌아온 이후, 다양한 의논 끝에 헐값서점을 생각해냈다. 인터넷에 헐값서점을 개설했고 아주 저렴한 가격에 헌책을 팔아서, 그 수익금으로 캄보디아 학생들에게 학용품을 주기적으로 보내고 있다.
정재인 군과 황승재 군은 "지금은 작은 도움밖에 줄 수 없다. 하지만 성인이 되어 사회생활을 하게 되면 좀 더 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다.
작은 기부지만 캄보디아 어린이에게는 소중한 희망일 수 있고, 작은 기부지만 두 학생의 마음이 전파되어 더 많은 사람이 함께 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그래서 기부의 가치는 크기가 아니라 용기이다.

 

▲ 캄보디아에서 장애인시설 개보수 봉사를 하고 있는 모습     ©김명식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3 [09:05]  최종편집: ⓒ 뉴욕일보
 
기부, 캄보디아, 헐값서점 관련기사목록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긍정의 힘”…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뉴욕일보
“100만 달러 모아 서류미비 한인 1,000 가정에 현금 지원” /뉴욕일보
상록수데이케어 4호점, 내부자로 추정되는 도난사고 발생 /뉴욕일보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교회, 모처럼 ‘사회적 역할’ 제대로 했다. /뉴욕일보
“핸더슨신학대학교 분교는 ‘대학’ 아니다”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뉴밀레니엄 뱅크, 21희망재단에 2차 성금 2천 달러 /뉴욕일보
21희망재단+뉴저지한인회 “힘 합쳤다” 뉴저지 서류미비한인 돕기 공동 캠페인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