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산불 대처 효과, 文 대통령 소폭 상승 48.1%
 
뉴욕일보 최 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12:33]
광고
▲     © 뉴욕일보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추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공표보도 금지 기간 직전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가 방송3사 조사결과에 비해 개표결과에 보다 근접한 결과를 도출하였습니다.

한편 리얼미터는 KB국민카드, 넷마블게임즈 등과 합작하여 빅데이터 회사를 설립, 전국 1,860KB카드 고객을 대상으로 한 무선 모바일 조사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지금까지는 시, 군, 구 세부 단위의 지역조사에는 무선 RDD를 사용할 수 없었고, 또 선거조사가 아닌 경우에는 무선 가상(안심) 번호를 발급 받을 수 없어, 거의 모든 조사기관은 유선전화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리얼미터는 이번 빅데이터 회사 설립을 통해 바야흐로 시, , 구 단위까지 휴대전화 조사 가능한 유일한 조사기관이 되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리얼미터 2019년 4월 2주차 주중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1,508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8%p 오른 48.1%(매우 잘함 25.5%, 잘하는 편 22.6%)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며 40%대 후반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8%p 내린 47.0%(매우 잘못함 30.9%, 잘못하는 편 16.1%)로 긍·부정 평가는 1.1%p의 격차로 4주째 팽팽하게 엇갈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같은 오름세는 지난주 강원 지역에서 발생했던 대규모 산불에 대한 정부대처가 여론의 호평을 받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박영선·김연철 장관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 공세, ‘조양호 사망 정권책임’ 공세,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 공세 등이 집중되면서 상승 폭이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일간으로는 지난주 금요일(5일) 46.9%로 마감한 후, 강원 지역 대규모 산불에 대한 정부대처를 두고 여론의 호평이 이어지고, 일부 야당 정치인의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 공세와 박영선·김연철 장관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이 집중되었던 8일(월)에는 47.3%로 올랐다가, 일부 야당 정치인과 언론의 ‘조양호 사망 정권책임’ 공세,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 공세 등이 지속됐던 9일(화)에는 46.6%로 내렸으나, 전날에 이어 2021년 고교 무상교육 전면 확대 소식이 이어지고,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했던 10일(수)에는 48.3%로 다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호남과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50대, 진보층에서 하락한 반면, 충청권과 서울, 20대와 60대 이상,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6.5%(▼2.4%p)로 30%대 중후반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을 이탈한 지지층 다수는 정의당으로 결집하거나 무당층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주와 동률인 31.2%로 횡보했고, 정의당은 사흘 연속 오르며 9.2%(▲2.0%p)로 상승했는데, 진보층, 20대·40대·50대 여성과 30대·50대 남성 등 주로 민주당의 하락세가 뚜렷했던 계층이 결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둘러싸고 당내 계파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바른미래당은 4.9%(▼0.4%p)를 기록, 2주째 하락세를 보였고, 민주평화당 역시 2.4%(▼0.2%p)로 내림세를 나타냈다.

한편, 오늘(11일) 헌법재판소가 낙태죄의 위헌 여부를 선고할 예정인 가운데, 어제 실시한 낙태죄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응답이 10명 중 6명에 이르는 58.3%로 집계됐다.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30.4%로 ‘폐지’ 응답의 절반 수준이었다.

지난 2017년 11월 조사에서는 ‘폐지’ 응답이 51.9%(유지 36.2%)로 조사됐는데, 1년 4개월이 흐르는 사이 6.4%p가 증가한 것이다.

세부적으로는 이념이나 여야 진영과 상관없이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 지역, 성별,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낙태죄를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여론이 대부분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48.1%(0.8%p), 부정 47.0%(0.8%p)

– 완만한 오름세 보이며 40%대 후반 이어가. 긍·부정 평가 4주째 팽팽하게 엇갈려. 충청·서울, 20대·는0대이상, 보수층·중도층 결집, 호남·PK·TK, 50대, 진보층 이탈

– ‘강원산불 정부대처’ 호평으로 상승했으나, 박영선·김연철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 공세, ‘조양호 사망 정권책임’ 공세,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 공세 등의 집중으로 상승폭은 둔화된 것으로 보여

5() 46.9%(부정 49.4%)  △강원산불 정부대처 호평, △보수野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 공세, △野 ‘박영선·김연철 임명’ 거센 반발 8() 47.3%(48.3%)  △보수 野·言 ‘조양호 사망 정권책임’ 공세, △‘靑 경호처장 갑질’ 공세 9() 46.6%(48.2%)  △‘2021 고교 무상교육 전면 확대’ 소식, 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출국 10() 48.3%(46.4%)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4월 8일(월)부터 10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8,30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8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9년 4월 2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8%p 오른 48.1%(매우 잘함 25.5%, 잘하는 편 22.6%)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며 40%대 후반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8%p 내린 47.0%(매우 잘못함 30.9%, 잘못하는 편 16.1%)로 긍·부정 평가는 1.1%p의 격차로 4주째 팽팽하게 엇갈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같은 오름세는 지난주 강원 지역에서 발생했던 대규모 산불에 대한 정부대처가 여론의 호평을 받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박영선·김연철 장관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 공세, ‘조양호 사망 정권책임’ 공세,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 공세 등이 집중되면서 상승 폭이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일간으로는 지난주 금요일(5일) 46.9%(부정평가 49.4%)로 마감한 후, 강원 지역 대규모 산불에 대한 정부대처를 두고 여론의 호평이 이어지고, 일부 야당 정치인의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 공세와 박영선·김연철 장관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이 집중되었던 8일(월)에는 47.3%(부정평가 48.3%)로 올랐다가, 일부 야당 정치인과 언론의 ‘조양호 사망 정권책임’ 공세,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 공세 등이 지속됐던 9일(화)에는 46.6%(부정평가 48.2%)로 내렸으나, 전날에 이어 2021년 고교 무상교육 전면 확대 소식이 이어지고,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했던 10일(수)에는 48.3%(부정평가 46.4%)로 다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호남과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50대, 진보층에서 하락한 반면, 충청권과 서울, 20대와 60대 이상,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상승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세종·충청(▲8.1%p, 47.7%→55.8%, 부정평가 41.6%), 서울(▲5.6%p, 46.5%→52.1%, 부정평가 45.5%), 연령별로는 20대(▲3.2%p, 47.4%→50.6%, 부정평가 41.1%), 60대 이상(▲2.4%p, 33.3%→35.7%, 부정평가 59.8%), 직업별로는 무직(▲11.0%p, 34.3%→45.3%, 부정평가 47.8%), 사무직(▲3.4%p, 57.4%→60.8%, 부정평가 36.4%),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10.4%p, 72.0%→82.4%, 부정평가 16.7%), 바른미래당 지지층(▲4.2%p, 18.8%→23.0%, 부정평가 73.7%), 민주당 지지층(▲1.4%p, 86.1%→87.5%, 부정평가 8.5%),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2.4%p, 20.4%→22.8%, 부정평가 72.7%), 중도층(▲2.2%p, 44.1%→46.3%, 부정평가 50.4%)에서 상승한 반면, 광주·전라(▼4.6%p, 68.6%→64.0%, 부정평가 28.8%)와 부산·울산·경남(▼3.4%p, 44.1%→40.7%, 부정평가 51.8%), 대구·경북(▼2.5%p, 36.9%→34.4%, 부정평가 59.3%), 50대(▼1.4%p, 42.9%→41.5%, 부정평가 54.3%), 노동직(▼4.8%p, 46.9%→42.1%, 부정평가 51.1%)과 가정주부(▼3.4%p, 44.2%→40.8%, 부정평가 54.8%), 학생(▼1.1%p, 44.1%→43.0%, 부정평가 50.2%), 민주평화당 지지층(▼8.4%p, 62.8%→54.4%, 부정평가 45.6%)과 무당층(▼2.0%p, 31.3%→29.3%, 부정평가 54.1%), 진보층(▼3.3%p, 76.3%→73.0%, 부정평가 24.2%)에서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 민주당 36.5%(2.4%p), 한국당 31.2%(-), 정의당 9.2%(2.0%p), 바른미래당 4.9%(0.4%p), 민주평화당 2.4%(0.2%p), 무당층 14.0%(0.9%p)

민주당, 이탈 지지층 다수가 정의당·무당층으로 이동하며 30%대 중후반으로 하락. 진보층, 여성, 50대·20대·30대·40대, PK·TK·수도권 이탈. 보수층·호남은 결집

한국당, 지난주와 동률로 횡보. TK, 50대·30대 결집. 중도층, 호남·PK·충청, 60대이상·40대는 이탈

정의당, 사흘 연속 오르며 9%대 기록. 진보층, 20대·40대·50대 여성, 30대·50대 남성 등 주로 민주당 이탈 계층에서 결집

바른미래당, 孫대표 거취 둘러싼 내홍 심화하며 2주째 하락

민주평화당, 2%대 약세 지속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2.4%p 내린 36.5%를 기록, 30%대 중후반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보수층과 호남에서는 상승한 반면, 진보층, 여성, 50대와 20대, 30대, 40대,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수도권에서 주로 하락했다. 민주당을 이탈한 지지층 다수는 정의당으로 결집하거나 무당층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주와 동률인 31.2%로 횡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TK, 50대와 30대에서 오른 반면, 호남과 PK, 충청권, 60대 이상과 40대, 중도층에서는 내렸다.

정의당은 2.0%p 오른 9.2%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사흘 연속 상승했고(5일 5.8% → 8일 6.6% → 9일 8.5% → 10일 9.7%), 진보층, 20대·40대·50대 여성과 30대·50대 남성 등 주로 민주당의 하락세가 뚜렷했던 계층에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은 0.4%p 내린 4.9%로 2주째 하락세를 보였다. 최근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둘러싸고 확대되고 있는 당내 계파 갈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평화당 역시 0.2%p 내린 2.4%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어 기타 정당이 0.1%p 오른 1.8%, 중도층과 진보층, PK, 60대 이상에서 상당 폭 늘어난 무당층(없음·잘모름)은 0.9%p 증가한 14.0%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일간으로 지난주 금요일(5일) 40.7%로 마감한 후, 8일(월)에는 40.8%로 횡보했다가, 9일(화)에는 36.2%로 내린 데 이어, 10일(수)에도 34.5%로 하락하며, 4월 2주차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2.4%p 내린 36.5%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10.9%p, 36.1%→25.2%), 서울(▼2.9%p, 39.0%→36.1%), 대구·경북(▼2.8%p, 24.4%→21.6%), 경기·인천(▼1.5%p, 41.1%→39.6%), 연령별로는 50대(▼5.3%p, 36.1%→30.8%), 20대(▼4.6%p, 38.4%→33.8%), 30대(▼3.3%p, 49.7%→46.4%), 40대(▼1.3%p, 48.6%→47.3%), 직업별로는 노동직(▼10.5%p, 40.9%→30.4%), 가정주부(▼8.4%p, 36.2%→27.8%), 학생(▼8.0%p, 39.8%→31.8%), 자영업(▼2.5%p, 36.4%→33.9%),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0.7%p, 64.0%→53.3%)에서 하락한 반면, 광주·전라(▲2.6%p, 54.1%→56.7%)와 대전·세종·충청(▲1.6%p, 38.6%→40.2%), 무직(▲5.2%p, 21.6%→26.8%)과 사무직(▲2.7%p, 46.1%→48.8%), 보수층(▲2.8%p, 13.9%→16.7%)에서는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일간으로 지난주 금요일(5일) 32.3%로 마감한 후, 8일(월)에는 31.3%로 내렸고, 9일(화)에는 32.2%로 올랐다가, 10일(수)에는 31.9%로 다시 하락세를 보이며, 4월 2주차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와 동률인 31.2%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광주·전라(▼2.6%p, 14.1%→11.5%), 부산·울산·경남(▼2.1%p, 39.7%→37.6%), 대전·세종·충청(▼2.0%p, 33.0%→31.0%), 연령별로는 60대 이상(▼3.4%p, 49.6%→46.2%), 40대(▼1.8%p, 23.6%→21.8%), 직업별로는 무직(▼7.6%p, 41.8%→34.2%), 사무직(▼1.4%p, 22.7%→21.3%),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1.8%p, 28.6%→26.8%)에서 하락한 반면, 대구·경북(▲7.4%p, 42.1%→49.5%), 50대(▲4.9%p, 36.2%→41.1%)와 30대(▲1.5%p, 17.6%→19.1%), 학생(▲3.2%p, 19.0%→22.2%)과 가정주부(▲2.4%p, 37.9%→40.3%), 노동직(▲2.4%p, 29.9%→32.3%), 자영업(▲1.2%p, 38.8%→40.0%)에서는 상승했다.

정의당은 일간으로 지난주 금요일(5일) 5.8%로 마감한 후, 8일(월)에는 6.6%로 상승했고, 9일(화)에도 8.5%로 오른 데 이어, 10일(수)에도 9.7%로 상승하며, 4월 2주차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2.0%p 오른 9.2%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경기·인천(▲3.9%p, 6.1%→10.0%), 부산·울산·경남(▲3.3%p, 6.5%→9.8%), 서울(▲3.2%p, 7.6%→10.8%), 대전·세종·충청(▲1.9%p, 7.7%→9.6%), 광주·전라(▲1.0%p, 10.3%→11.3%), 연령별로는 20대(▲5.6%p, 5.2%→10.8%), 50대(▲3.8%p, 6.6%→10.4%), 40대(▲2.3%p, 11.1%→13.4%), 직업별로는 무직(▲7.0%p, 5.9%→12.9%), 가정주부(▲4.5%p, 4.6%→9.1%), 사무직(▲2.4%p, 9.2%→11.6%), 학생(▲2.3%p, 2.8%→5.1%), 자영업(▲1.6%p, 6.0%→7.6%),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6.1%p, 11.7%→17.8%)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바른미래당은 일간으로 지난주 금요일(5일) 4.7%로 마감한 후, 8일(월)에는 4.3%로 내렸고, 9일(화)에는 5.0%로 올랐다가, 10일(수)에는 4.9%로 횡보하며, 4월 2주차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4%p 내린 4.9%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세종·충청(▼4.1%p, 6.4%→2.3%), 연령별로는 40대(▼1.7%p, 4.0%→2.3%), 60대 이상(▼1.7%p, 4.7%→3.0%), 20대(▼1.1%p, 9.7%→8.6%), 직업별로는 무직(▼6.1%p, 7.0%→0.9%),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1.0%p, 8.0%→7.0%)에서 하락한 반면, 부산·울산·경남(▲2.2%p, 3.1%→5.3%), 30대(▲1.8%p, 5.0%→6.8%)와 50대(▲1.1%p, 3.9%→5.0%), 노동직(▲2.0%p, 3.7%→5.7%)에서는 상승했다.

민주평화당은 일간으로 지난주 금요일(5일) 2.9%로 마감한 후, 8일(월)에는 3.3%로 올랐고, 9일(화)에는 2.0%로 내렸다가, 10일(수)에는 2.5%로 다시 상승했으나, 4월 2주차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2%p 내린 2.4%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광주·전라(▼2.1%p, 6.1%→4.0%), 대구·경북(▼1.1%p, 3.0%→1.9%), 서울(▼1.0%p, 3.0%→2.0%), 연령별로는 20대(▼2.6%p, 2.6%→0.0%), 직업별로는 학생(▼2.9%p, 3.4%→0.5%), 자영업(▼1.0%p, 3.8%→2.8%)에서 주로 하락했다.

무당층은 일간으로 지난주 금요일(5일) 12.4%로 마감한 후, 8일(월)에는 12.7%로 늘었고, 9일(화)에도 14.5%로 증가한 데 이어, 10일(수)에도 14.4%로 전일과 비슷한 규모가 이어지며, 4월 2주차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4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9%p 증가한 14.0%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8.1%p, 11.0%→19.1%), 대전·세종·충청(▲3.7%p, 9.2%→12.9%), 연령별로는 60대 이상(▲5.7%p, 8.2%→13.9%), 40대(▲1.9%p, 8.5%→10.4%), 20대(▲1.1%p, 23.0%→24.1%), 직업별로는 노동직(▲5.8%p, 11.6%→17.4%), 학생(▲3.7%p, 23.2%→26.9%), 무직(▲3.7%p, 19.0%→22.7%), 가정주부(▲1.6%p, 13.2%→14.8%), 자영업(▲1.0%p, 7.8%→8.8%),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3.3%p, 14.8%→18.1%)과 진보층(▲2.8%p, 7.2%→10.0%)에서 증가한 반면, 경기·인천(▼2.5%p, 14.6%→12.1%), 50대(▼3.8%p, 12.7%→8.9%)와 30대(▼1.0%p, 15.8%→14.8%), 사무직(▼3.4%p, 13.7%→10.3%), 보수층(▼1.8%p, 9.6%→7.8%)에서는 감소했다.

이번 주중집계는 2019년 4월 8일(월)부터 10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8,307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8명이 응답을 완료, 5.3%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리얼미터는 KB국민카드, 넷마블게임즈 등과 합작하여 빅데이터 회사를 설립, 전국 1,860KB카드 고객을 대상으로 한 무선 모바일 조사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기존 최대 패널회사 보유 규모와는 비교가 안 되는 수준의 방대한 패널 규모로서, 전체 유권자의 42%에 달하는, 사실상의 유권자 전수조사에 가까운 규모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지금까지는 시, 군, 구 세부 단위의 지역조사에는 무선 RDD를 사용할 수 없었고, 또 선거조사가 아닌 경우에는 무선 가상(안심) 번호를 발급 받을 수 없어, 거의 모든 조사기관은 유선전화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리얼미터는 이번 빅데이터 회사 설립을 통해 바야흐로 시, , 구 단위까지 휴대전화 조사 가능한 유일한 조사기관이 되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히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공표보도 금지 기간 직전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가 방송3사 조사결과에 비해 개표결과에 보다 근접한 결과를 도출하였습니다. 향후에도 리얼미터는 보다 공정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최 경태 기자>

※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1 [12:33]  최종편집: ⓒ 뉴욕일보
 

한국 IT기업 미래E&M, 제2의 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인류 최고의 건강 발명품 뉴레파, 세계 무대에 센세이션을 예고하다 /김명식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타이완, 열차서 '18대1' 집단 섹스파티 충격 /뉴욕일보 박전용
기아차 인기 짱, 경쟁사 혼다 제치고 4년 연속 승승장구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들, 기아차를 2020년 최고의 SUV로 선정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한국 IT기업 미래E&M, 제2의 베트남 성공시대 신호탄 올렸다! /김명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