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김학의·장자연 사건’ 수사 지시, 적절 67% vs 부적절 25%
 
뉴욕일보 최 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9/03/21 [12:06]
▲     © 뉴욕일보


‘김학의·장자연 사건’ 文대통령 철저수사 지시, 적절 67.0% vs 부적절 24.7%

  • 거의 모든 이념성향정당지지층·연령·지역에서 문대통령의 철저수사 지시가 적절하다는 인식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나타나

  • 특히 진보층, 정의당민주당 지지층, 20대에서 ‘적절’ 응답 90%를 상회하거나 80%를 넘어

  • ‘부적절’ 응답은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우세

국민 3명 중 2명의 대다수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비리 의혹’과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한 수사 지시를 적절한 조치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며칠 전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장자연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한국당이 적폐몰이로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문 대통령의 철저수사 지시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67.0%로 국민 대다수는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당대표를 탄압하기 위한 부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24.7%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8.3%.

▲     © 뉴욕일보


 세부적으로는 보수층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거의 모든 이념성향, 정당지지층, 연령, 지역에서 적절한 조치라는 인식이 압도적이거나 대다수인 가운데, 특히 진보층(적절 83.8% vs 부적절 9.8%), 정의당(97.3% vs 2.7%)과 더불어민주당(96.8% vs 0.9%) 지지층, 20대(80.7% vs 11.2%)에서 ‘적절하다’는 응답이 90%를 상회하거나 8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 중도층(적절 74.4% vs 부적절 19.9%), 바른미래당 지지층(74.5% vs 23.3%)과 무당층(59.6% vs 18.7%), 대전·세종·충청(79.4% vs 16.3%)과 광주·전라(74.2% vs 21.4%), 경기·인천(73.0% vs 21.1%), 서울(67.5% vs 25.1%), 부산·울산·경남(57.5% vs 32.8%), 대구·경북(48.4% vs 34.8%), 30대(79.9% vs 15.1%)와 40대(73.0% vs 19.1%), 50대(62.2% vs 27.6%)에서도 대다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수사 지시를 적절한 조치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적절 48.8% vs 부적절 41.7%)에서도 ‘적절하다’는 응답이 우세한 양상이었다.

한편 보수층(적절 38.4% vs 부적절 53.9%)과 자유한국당 지지층(25.2% vs 60.8%)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의 다수로 조사됐다. <최 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21 [12:06]  최종편집: ⓒ 뉴욕일보
 

국민 10명 중 8명 "소방관, 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저지시티, 뉴저지 예술 중심도시로 새로 태어난다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37개국 어린이 50여만명 도왔다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빠오양(包养), 여대생들의 새로운 돈벌이 /뉴욕일보 박전용
청소년재단, 4~5월 다양한 행사 갖는다 /뉴욕일보
“특목고 입시제도 폐지 반대!” /뉴욕일보
롱아일랜드콘서바토리, ‘청소년 갈라’ 개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