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천적 복수국적자 피해 없게 법개정 추진 특목고 입시, 아사안계 불이익 없도록 노력“
찰스 윤 36대 뉴욕한인회장 당선자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3/09 [02:16]
광고
▲     © 뉴욕일보

찰스 윤 뉴욕한인회 36대 회장 당선자와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들이 7일 뉴욕일보를 방문했다. 왼쪽부터 김영덕 선거대책본부장, 찰스 윤 회장 당선자, BJ 성 선거대책위원, 김영환 선거대책본부 부본부장

 

찰스 윤 뉴욕한인회 36대 회장 당선자가 7일 뉴욕일보를 방문, 공약을 적극 홍보하면서 한인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덕 선거대책본부장, 김영환 부본부장, BJ 성 위원 등 선거 캠페인단이 함께했다.

 

찰스 윤 당선자는 “임기를 시작함과 동시에 특수목적고등학교 입학시험(SHSAT) 문제와 선천적 복수국적자 문제의 조속한 해결에 주력하겠다”며 “현재 특수목적고등학교 관련 가장 큰 문제는 한인사회가 상황을 잘 인식하지 못하는데 있다. 뉴욕한인회가 로비단체는 아니기에 법과 정책을 바꿀 수는 없지만, 동포사회에 이를 알리고 교육시키는 것이 최우선 대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동포사회에는 선천적 복수국적자 피해에 관한 이해가 부족하다. 제가 변호사이니만큼 선천적 복수국적법에 관련한 법을 전면 재검토하여 문제점을 추출 해보겠다”며 “이 법은 목적과 결과가 일치하지 않는 법으로 이로인해 한인 1.5세, 2세 등이 한국행을 꺼리는 등의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한국이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발목까지 잡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오는 9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세계학술대회에 참여해 복수국적법의 이행상황을 확인하며 개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찰스 윤 신임 회장 당선자의 새로운 임기는 5월 1일 시작된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09 [02:16]  최종편집: ⓒ 뉴욕일보
 

고상구 제18차 세계한상대회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일부 데이케어 불법운영… 단속 초읽기 회원들도 적발되면 ‘메디케이드’ 취소당해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인터내셔널 마트 ‘롯데플라자 마켓’ 뉴저지서 개업 에디슨점 7월 26일 오픈…푸드코트·편의시설 자랑 /뉴욕일보
이민사박물관 ‘민속관’ 현판식 /뉴욕일보
“미스트롯 송가인. 홍자 등 뉴욕온다” /뉴욕일보
뉴저지한인경찰자문위원회, 장학생 모집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한인·한인사회 역사·정신사 기록한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