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정부 8·30 개각, 긍정평가 51% vs 부정평가 28%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9/03 [13:19]
▲     ©뉴욕일보

문재인 정부의 8.30 개각, ‘긍정평가’ 50.8%, ‘부정평가’ 28.0%

  • 모든 연령, 호남수도권·충청,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중도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긍정 평가 우세

  • 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은 부정 평가 우세

  • TK·PK 등 영남, 무당층은 긍부정 평가 팽팽하게 맞서

국민 절반의 다수는 문재인 정부의 8·30 개각에 대하여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8월 30일 청와대가 교육부, 국방부, 고용노동부 등 5개 부처의 장관과 4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문재인 정부의 8·30 개각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잘했다’(매우 잘했다 16.4%, 잘한 편이다 34.4%)는 긍정 평가가 50.8%로, ‘잘못했다’(매우 잘못했다 10.6%, 잘못한 편이다 17.4%)는 부정 평가(28.0%)보다 오차범위(±4.4%p) 밖인 22.8%p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다. ‘잘모름’은 21.2%.

세부적으로는 모든 연령, 호남과 수도권, 충청권,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과 중도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긍정 평가가 우세했다. 부정 평가는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 우세했고, 대구·경북(PK)과 부산·울산·경남(PK) 등 영남과 무당층에서는 긍·부정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     ©뉴욕일보

연령별로는 40대(잘했다 59.2% vs 잘못했다 25.6%), 30대(50.8% vs 28.0%), 50대(49.0% vs 27.9%), 60대 이상(48.6% vs 30.0%), 20대(46.1% vs 28.3%) 순으로 모든 연령층에서 긍정 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잘했다 67.5% vs 잘못했다 13.5%), 서울(56.8% vs 21.9%), 대전·충청·세종(52.0% vs 29.9%), 경기·인천(49.3% vs 27.9%)에서는 긍정 평가가 60%대 중반을 넘는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부산·울산·경남(잘했다 40.3% vs 잘못했다 38.3%)과 대구·경북(38.0% vs 37.7%)에서는 긍·부정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잘했다 71.1% vs 잘못했다 11.1%)과 정의당(71.0% vs 13.1%) 지지층에서는 긍정 평가가 70%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한국당(16.0% vs 67.7%) 지지층에서는 부정 평가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무당층(잘했다 32.0% vs 잘못했다 35.2%)에서는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념성향별로는 긍정 평가가 진보층(잘했다 67.8% vs 잘못했다 12.8%)에서 압도적으로 높았고, 중도층(47.4% vs 31.2%)에서도 우세했다. 보수층(잘했다 25.8% vs 잘못했다 52.1%)에서는 부정 평가가 절반 이상으로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03 [13:19]  최종편집: ⓒ 뉴욕일보
 

金위원장 국회연설, 찬성 4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올해의 기업인상’에 H마트 권일연 대표 /뉴욕일보
“한인이민자들 ‘현지 정착→성공’ 도울 것 /뉴욕일보
재미부동산협회, 송년의밤 “한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뉴욕일보
한인이 미국서 ‘최고의 일식당 만든다 /뉴욕일보
KCC 한인동포회관 새 프로그램 개발 박차 /뉴욕일보
외대 G-CEO 크리스 변 5대회장 취임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