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정계 향한 재미한인 목소리 키운다”
워싱턴DC서 제5회 ‘미주한인 풀뿌리 대회’ 600여명 참석 12일 만찬에 美의원 20여명 참석…한반도 정세 언급 주목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7/12 [23:14]
▲     © 뉴욕일보

재미 한인 유권자 네트워크인 ‘미주한인풀뿌리컨퍼런스(KAGC)’가 11일 오후 1시 워싱턴DC에 있는 하얏트 리전시호텔에서 연례행사를 열어 ‘재미한인들의 정치력’ 과시에 나섰다.

 

재미 한인 유권자 네트워크인 ‘미주한인풀뿌리컨퍼런스(KAGC)’가 11일 오후 1시 워싱턴DC에 있는 하얏트 리전시호텔에서 연례행사를 열어 ‘재미한인들의 정치력’ 과시에 나섰다. 풀뿌리 리더십 개발을 통해 한인 유권자들의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올해가 5회째로, 13일까지 3일간 열린다. 미국 정치권에서 한인의 목소리를 키워 비정부 영역에서 공공외교 첨병 역할을 자임하겠다는 것이다.

 

재미 한인의 정치력 신장을 목표로 하는 ‘시민참여센터(KACE)’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미주 30개 주의 연방하원 지역구 110곳을 대표한 한인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고 KACE 측이 밝혔다. 첫날인 11일은 ‘교육의 날’로 한인 사회의 시민참여 역사, 풀뿌리 사회참여 방법, 한인 사회 관련 연방의회 현안 등에 대한 토론이 이뤄졌고,  KAGC 활동에 대한 오리엔테이션과 12일 오전 연방의회 의원들 방문 관련 정책교육을 했다.

 

이날 일반부 200여명, 대학부 150여명, 고등부 100여명이 참여했는데, 뉴욕과 뉴저지 시민참여센터는 30여명의 고등학생 인턴들과 20여명의 대학생들 그리고 60여명의 성인들이 참가하고 있다. '행동의 날'인 12일에는 참석자들이 의회를 방문,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공화·테네시), 밥 메넨데즈(민주·뉴저지) 의원 등과 함께 간담회를 진행한 뒤 지역구별로 상·하원 의원들과 만나 한미관계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이민 등 한인 사회 현안을 전달할 예정이다.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테드 크루즈(공화·텍사스), 에드워드 마키(민주·매사추세츠), 코리 부커(민주·뉴저지) 의원 등이 면담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KACE 측은 밝혔다. 이날 만찬에는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 테드 요호(공화·플로리다)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을 비롯해 상·하원 의원 20여 명이 참석한다고 KACE가 밝혔다. 특히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가 증대 분수령을 맞은 가운데 이들 의원이 연설을 통해 북한 문제 해법에 대해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도 관심을 끈다.

이번 행사는 '성찰의 날'인 13일 그간의 일정을 총정리하고 향후 계획을 점검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2 [23:14]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한반도 평화기원 K 팝페라 콘서트 - 듀오아임 뉴욕퀸스공연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인구 비례 따라 한인 경찰 증원, 한국어 통역·핫라인 개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