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특활비, 투명공개로 제도개선 53% vs 폐지해야 42%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7/09 [13:31]

 

▲     © 뉴욕일보

 

현행 그대로 두어서는 안 된다는 개혁 여론이 95% 이상 절대 다수인 가운데, ‘투명한 공개’ 등 제도 개선 여론이 폐지 여론에 비해 다소 우세

‘제도 개선’ 우세: TK·충청수도권, 40대이하,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진보층·보수층

‘폐지’ 우세: 호남PK, 50대, 정의당·한국당 지지층

국회의원 특수활동비를 그대로 두어서는 안 된다는 개혁 여론이 95% 이상 절대 다수인 가운데, ‘투명한 공개 등 제도개선’ 여론이 ‘폐지’ 여론에 비해 다소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법원의 판결로 강제 공개된 국회의원의 특수활동비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국회의원 특수활동비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투명한 공개 등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제도 개선’ 응답이 52.8%, ‘폐지해야 한다’는 ‘폐지 응답’이 42.3%로, 국민 95% 이상의 절대 다수는 국회의원 특수활동비를 그대로 두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잘모름’은 2.8%로 집계됐다.

투명한 공개 등 ‘제도 개선’ 여론은 대구·경북(TK)과 충청권, 수도권, 40대 이하,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과 진보층, 보수층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우세했고, ‘폐지’ 여론은 호남과 부산·경남·울산(PK), 50대, 정의당과 한국당 지지층에서 우세했다.

▲     © 뉴욕일보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제도 개선 57.1% vs 폐지 40.7%)에서는 ‘제도 개선’ 여론이 우세한 반면, 정의당(46.6% vs 52.4%)과 자유한국당 지지층(42.6% vs 48.5%)에서는 ‘폐지’ 여론이 다소 우세했다. 무당층(제도 개선 46.8% vs 폐지 43.8%)에서는 ‘제도 개선’과 ‘폐지’ 여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제도 개선 70.7% vs 폐지 21.7%)과 대전·충청·세종(59.1% vs 30.9%), 서울(53.1% vs 44.7%), 경기·인천(51.7% vs 44.4%)에서는 ‘제도 개선’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고, 호남(43.7% vs 54.9%)과 부산·경남·울산(43.1% vs 48.9%)에서는 ‘폐지’ 여론이 절반을 넘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제도 개선 67.6% vs 폐지 24.6%)와 20대(57.7% vs 39.8%), 40대(52.0% vs 42.5%)에서 ‘제도 개선’ 여론이 절반을 넘었고, 50대(45.2% vs 52.7%)에서는 ‘폐지’ 여론이 우세했다. 60대 이상(제도 개선 46.2% vs 폐지 47.4%)에서는 ‘폐지’와 ‘제도 개선’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제도 개선 56.4% vs 폐지 39.6%)과 진보층(55.0% vs 42.4%), 보수층(51.2% vs 44.9%)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제도 개선’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9 [13:31]  최종편집: ⓒ 뉴욕일보
 

운동선수 병역특례 확대, 찬성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민승기 전 회장 관련 소송 진행 상황 등 보고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인종차별에 더 강력하게 맞서야 증인·증거 확보 반드시 신고할 것” /뉴욕일보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혁신 대비하자” /뉴욕일보
“북한 비핵화 반드시 이뤄져야” /뉴욕일보
美의원들 만나 “북미대화 진전 도와달라” /뉴욕일보
“광주의 ‘민주 정신’을 미국에 전하자” /뉴욕일보
“수입 한국식품 안전성, 수입업체에 책임”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