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미회담 효과’ 文 대통령 다시 75%선 넘어서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6/17 [12:39]

 

▲     © 뉴욕일보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추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향후에도 리얼미터는 보다 공정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리얼미터 2018년 6월 2주차 주중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1,006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58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8%p 오른 75.1%(부정평가 20.6%)로 2주째 상승, 5주 만에 다시 75% 선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에서 73.0%를 기록한 후,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 11일(월)에는 75.5%로 상승한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 당일 12일(화)에도 75.1%(부정평가 20.6%)로 75% 선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경기·인천(▲5.3%p, 75.7%→81.0%)과 서울, 충청권, 호남, 60대 이상(▲7.6%p, 60.9%→68.5%)과 30대, 20대,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올랐는데, 이와 같은 상승세는 사상 처음으로 개최되었던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 상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6·13 지방선거가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야당의 정부 심판·견제 공세가 한층 강화된 가운데, 보수층(▼9.4%p, 45.8%→36.4%)에서는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6·13 지방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민주당과 한국당이 동반 상승한 반면,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나란히 하락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결집하며 56.6%(▲2.8%p)로 상승, 19대 대선 직후 작년 5월 4주차(56.7%)에 기록했던 최고치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대구·경북(TK)과 호남, 보수층에서는 하락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19.5%(▲1.1%p)로 소폭 오르며 다시 20% 선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TK와 보수층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정의당은 영·호남, 20대와 40대, 진보층에서 이탈하며 6.2%(▼0.6%p)로 하락했으나 3주째 6%대를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 또한 충청권과 TK, 20대의 이탈로 5.6%(▼0.2%p)로 내렸고, 민주평화당 역시 3.7%(▼0.2%p)로 하락했으나 호남에서는 10%대 중반으로 상승했다.

한편, 현행 공직선거법이 투표일로부터 일주일 전의 기간에 실시된 후보 지지도나 정당 지지도와 같은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대중에게 공표할 수 없게 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2일(화)에 실시한 ‘선거여론조사 공표금지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여론조사 결과가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는 ‘현행 유지’ 응답이 46.4%로 집계됐다.

‘투표 당일과 하루 전 정도로 공표금지 기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는 ‘기간 축소’응답은 25.8%, ‘국민의 알 권리를 막고 깜깜이 선거를 유발하기에 전면 폐지하는 것이 좋다’는 ‘전면 폐지’ 응답은 17.8%로 나타나, 현행 유지 여론(46.4%)과 폐지 또는 축소 여론(43.6%)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75.1%(2.8%p), 부정 20.6%(0.7%p)

– 2주째 상승하며 5주 만에 다시 75% 선 넘어서. 경기인천(76%→81%)·서울·충청·호남, 60대이상(61%→69%)·30대·20대, 중도층·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결집

– 사상 처음 개최 북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기대감 상승에 따른 것으로 보여. 6·13 지방선거 막바지 野 정부 심판·견제 공세 확대로 보수층(46%→36%) 큰 폭 이탈

– 8일(금) 73.0%(부정평가 20.0%)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 11일(월) 75.5%(18.8%), → 북미정상회담 당일 12일(화) 75.1%(20.6%)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6월 11일(월)과 12일(화) 이틀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34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6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8년 6월 2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58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8%p 오른 75.1%(매우 잘함 51.7%, 잘하는 편 23.4%)로 2주째 상승, 5주 만에 다시 75% 선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0.7%p 내린 20.6%(매우 잘못함 11.8%, 잘못하는 편 8.8%)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2.1%p 감소한 4.3%.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에서 73.0%(부정평가 20.0%)를 기록한 후,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 11일(월)에는 75.5%(부정평가 18.8%)로 상승한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 당일 12일(화)에도 75.1%(부정평가 20.6%)로 75% 선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경기·인천(▲5.3%p, 75.7%→81.0%)과 서울, 충청권, 호남, 60대 이상(▲7.6%p, 60.9%→68.5%)과 30대, 20대,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올랐는데, 이와 같은 상승세는 사상 처음으로 개최되었던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 상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6·13 지방선거가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야당의 정부 심판·견제 공세가 한층 강화된 가운데, 보수층(▼9.4%p, 45.8%→36.4%)에서는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으로는 11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 대비 2.5%p 오른 75.5%(부정평가 18.8%)로 시작해,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던 12일(화)에도 75.1%(부정평가 20.6%)로 75% 선을 유지하며, 최종 주중집계(12일 일간집계와 동일)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8%p 오른 75.1%(부정평가 20.6%)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경기·인천(▲5.3%p, 75.7%→81.0%, 부정평가 15.8%), 대전·충청·세종(▲4.4%p, 67.9%→72.3%, 부정평가 23.6%), 광주·전라(▲3.6%p, 86.2%→89.8%, 부정평가 9.0%), 서울(▲1.6%p, 73.7%→75.3%, 부정평가 20.8%), 연령별로는 60대 이상(▲7.6%p, 60.9%→68.5%, 부정평가 23.7%), 30대(▲4.9%p, 78.1%→83.0%, 부정평가 13.6%), 20대(▲3.1%p, 75.4%→78.5%, 부정평가 21.5%), 지지정당별로는 무당층(▲10.7%p, 52.6%→63.3%, 부정평가 31.2%), 자유한국당 지지층(▲4.0%p, 18.6%→22.6%, 부정평가 66.1%), 민주당 지지층(▲1.0%p, 94.5%→95.5%, 부정평가 3.9%),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3.7%p, 70.5%→74.2%, 부정평가 21.0%)과 진보층(▲2.4%p, 90.9%→93.3%, 부정평가 5.8%)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한편 보수층(▼9.4%p, 45.8%→36.4%, 부정평가 53.4%)에서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 민주당 56.6%(▲2.8%p), 한국당 19.5%(▲1.1%p), 정의당 6.2%(▼0.6%p), 바른미래당 5.6%(▼0.2%p), 민주평화당 3.7%(▼0.2%p)

– 6·13 지방선거 임박하며 민주·한국 동반 상승, 정의·바른미래·평화 나란히 하락세

– 민주당, 2주째 상승, 19대 대선 직후(5월 4주차) 기록 최고치에 근접. 충청·경기인천·서울·PK, 40대·60대이상·30대·20대, 중도층·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결집. TK·호남·보수층은 이탈

– 한국당, 소폭 상승하며 다시 20% 선 근접. TK·보수층 큰 폭 상승, 서울·호남·40대도 결집. 충청·경기인천, 60대이상, 중도층·진보층은 이탈

– 정의당, 소폭 내렸으나 3주째 6%대 유지. PK·TK·호남, 20대·40대, 진보층에서 주로 이탈

– 바른미래당, 충청·TK·20대 이탈로 소폭 하락하며 5%대 지지율 이어져

– 민주평화당, 소폭 하락했으나, 호남에서 10%대 중반으로 상승

정당 지지도에서는 6·13 지방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민주당과 한국당이 동반 상승한 반면,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나란히 하락세를 나타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8%p 오른 56.6%로 2주째 상승, 19대 대선 직후 작년 5월 4주차(56.7%)에 기록했던 최고치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충청권과 경기·인천, 서울, 부산·경남·울산(PK), 40대와 60대 이상, 30대, 20대,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다만 대구·경북(TK)과 호남, 보수층에서는 하락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1.1%p 오른 19.5%로 다시 20% 선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TK와 보수층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고, 서울과 호남, 40대에서도 올랐다. 하지만 충청권과 경기·인천, 60대 이상, 중도층과 진보층에서는 소폭 내렸다.

정의당은 0.6%p 내린 6.2%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3주째 6%대를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주로 PK와 TK, 호남, 20대와 40대, 진보층에서 하락했다.

바른미래당 또한 충청권과 TK, 20대의 이탈로 0.2%p 내린 5.6%를 기록했고, 민주평화당 역시 3.7%로 0.2%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평화당은 호남에서 10%대 중반으로 상승했다.

이어 기타 정당이 0.7%p 오른 2.3%, 무당층(없음·잘모름)은 3.6%p 감소한 6.1%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일간으로 11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 대비 3.2%p 오른 58.8%로 시작해, 12일(화)에는 56.6%로 내렸으나, 최종 주중집계(12일 일간집계와 동일)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8%p 오른 56.6%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14.2%p, 50.5%→64.7%), 경기·인천(▲5.1%p, 59.6%→64.7%), 서울(▲3.0%p, 57.5%→60.5%), 부산·경남·울산(▲1.5%p, 48.6%→50.1%), 연령별로는 40대(▲4.6%p, 60.3%→64.9%), 60대 이상(▲4.1%p, 42.1%→46.2%), 30대(▲2.7%p, 63.3%→66.0%), 20대(▲1.9%p, 54.3%→56.2%),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4.2%p, 52.2%→56.4%)과 진보층(▲2.2%p, 70.7%→72.9%)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한편 대구·경북(▼6.2%p, 38.2%→32.0%)과 광주·전라(▼4.3%p, 61.2%→56.9%), 보수층(▼4.4%p, 29.2%→24.8%)에서는 상당 폭 하락했다.

자유한국당은 일간으로 11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 대비 0.3%p 내린 18.1%로 출발해, 12일(화)에는 19.5%로 상승하며, 최종 주중집계(12일 일간집계와 동일)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1%p 오른 19.5%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구·경북(▲19.3%p, 27.2%→46.5%), 서울(▲2.5%p, 16.8%→19.3%), 광주·전라(▲2.5%p, 5.2%→7.7%), 연령별로는 20대(▲6.2%p, 10.5%→16.7%), 40대(▲1.5%p, 13.9%→15.4%),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1.1%p, 47.6%→58.7%)에서 오른 반면, 대전·충청·세종(▼4.6%p, 18.5%→13.9%)과 경기·인천(▼3.6%p, 16.4%→12.8%), 60대 이상(▼1.7%p, 30.1%→28.4%), 중도층(▼2.1%p, 18.7%→16.6%)과 진보층(▼1.0%p, 4.8%→3.8%)에서는 내렸다.

정의당은 일간으로 11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 대비 0.3%p 오른 6.2%로 시작해, 12일(화)에도 전일과 동률인 6.2%를 유지했으나, 최종 주중집계(12일 일간집계와 동일)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6%p 내린 6.2%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경남·울산(▼3.6%p, 7.6%→4.0%), 광주·전라(▼3.0%p, 10.2%→7.2%), 대구·경북(▼2.1%p, 5.2%→3.1%), 연령별로는 20대(▼3.5%p, 8.7%→5.2%), 40대(▼2.4%p, 9.4%→7.0%),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6%p, 10.7%→9.1%)과 보수층(▼1.0%p, 3.7%→2.7%)에서 주로 하락했다.

바른미래당은 일간으로 11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 대비 0.9%p 내린 4.5%로 출발해, 12일(화)에는 5.6%로 상승했으나, 최종 주중집계(12일 일간집계와 동일)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2%p 내린 5.6%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4.6%p, 8.8%→4.2%), 대구·경북(▼2.1%p, 7.3%→5.2%), 광주·전라(▼1.4%p, 5.8%→4.4%), 연령별로는 20대(▼2.8%p, 7.1%→4.3%),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0%p, 5.3%→4.3%)에서 내린 반면, 경기·인천(▲2.0%p, 4.7%→6.7%)과 서울(▲1.6%p, 5.8%→7.4%), 50대(▲2.0%p, 6.0%→8.0%)에서는 올랐다.

민주평화당은 일간으로 11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8일) 일간집계 대비 0.3%p 오른 3.4%로 시작해, 12일(화)에도 3.7%로 상승했으나, 최종 주중집계(12일 일간집계와 동일)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2%p 내린 3.7%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광주·전라(▲4.5%p, 10.3%→14.8%), 부산·경남·울산(▲1.8%p, 1.1%→2.9%), 20대(▲2.3%p, 2.5%→4.8%), 진보층(▲1.9%p, 3.1%→5.0%)에서 상승한 반면, 대구·경북(▼3.8%p, 7.2%→3.4%)과 서울(▼2.4%p, 3.0%→0.6%), 대전·충청·세종(▼1.3%p, 4.0%→2.7%), 경기·인천(▼1.0%p, 2.9%→1.9%), 40대(▼1.8%p, 4.0%→2.2%), 보수층(▼2.5%p, 4.3%→1.8%)에서는 하락했다.

이번 주중집계는 2018년 6월 11일(월)과 12일(화) 이틀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347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6명이 응답을 완료, 4.9%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7 [12:39]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덩더쿵~” 15~16일 뉴저지 추석대잔치 열린다 /뉴욕일보
베이글녀 이제니의 과감한 누드샤워 화보집 /편집부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세계에서 이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싱가포르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 친구” 존 리우, 화려하게 정계복귀 아벨라 현의원에 53% 대 47%로 설욕 /뉴욕일보
퀸즈한인회 38회 연례 베네핏 갈라에 300여명 참석 “각계 협조로 예산 2배로 성장, 자랑스럽다” /뉴욕일보
청주시 우수 농식품, 한인 밥상에 오른다 /뉴욕일보
자랑스러운 한인,, "나는 이렇게 일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