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가정상담소 가정·성 폭력 피해자에 숙식 제공
3배로 확대된 새 ‘쉼터’ 연내 완공 목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1/19 [07:35]
▲     © 뉴욕일보

 

뉴욕가정상담소(소장 김봄시내)가 새해들어 가정폭력과 성폭력 피해자들 에게 숙식을 제공할‘쉼터’ 건축에 박차 를 가한다. 뉴욕가정상담소는 17일 플러싱 GLF 센터에서 가정폭력과 성폭력 피해자들 에게 제공할 ‘쉼터’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맬린다 캐츠 퀸즈보로장, 닐리 로직 뉴욕주 하원의원, 피터 구, 폴 밸론, 베리 그로덴칙 뉴욕시 시의원 등 이 참석했다. 뉴욕가정상담소는 이 자리에서 “캐 피털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현재의 쉼터 건물을 철거한 뒤 새 쉼터를 재건축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새 쉼터는 현재의 3배 규모로 현재 수용 인원의 3배 가량 수용할 수 있다. 쉼터는 곧 착공, 연내 완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영주 이사장은 “쉼터 건설을 위해 현재 100만달러가 넘는 기금을 확보하 고 있다. 캐피탈 프로젝트를 위해 물심 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봉사자들 과 지역 정치인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9 [07:35]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