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년 독일경제 성장, 2.2% 기록
 
박지은 기자 기사입력  2018/01/15 [16:54]
광고

 

작년한해독일이국내총생산2.2% 성장을기록했다. 6년전이래가장성장기록이다.

 

▲ (사진출처: zeit.de)     © 뉴욕일보

 

지난11일자독일의주요언론들연방통계청의예상자료를근반으로, 2017독일의국내총생산이2.2% 성장했다고일제히보도했다. 독일이세계적재정위기로인한영향에서회복했던지난2011이래가장성장이다. 전년도인2016독일의국내총생산성장율은1.9%였다.

 

이러한독일의경제호황에는무엇보다소비자들의소비분위기와많은업체들의증가한투자, 그리고"Made in Germany" 상품들의수요가커질수있었던세계경제의회복세가영향을주었다. 독일의수출업자들은1월부터11월까지11800유로(전년대비6.5% 증가)달하는가치의기계들과자동차, 그리고밖의상품들을수출하면서, 2017년도를4년연속기록적인해로이끌었다.

 

이탈리아의세계적인은행사Unicredit경제전문가안드레아스리스(Andreas Rees)난민유입의위기로국가의높은지출등의특별한상황이있었음에도불구하고, 경제에영향을받지않은부분은주목할만하다,  오히려민간부문에서성장으로의수치를높였다분석했으며, 독일함부르크의베렌베르크은행사의플로리안헨제(Florian Hense)독일노동시장이점점좋아지고있다면서, „약간주춤해지더라도임금이크게상승할이라며, 독일의지속적인경기호황을예측했다. 2018이러한지속적인발전은연방정부또한예측한바있다.

 

하지만, 독일경제연구소의페르디난드퓌히트너 (Ferdinand Fichtner)무엇보다독일노동시장의고용에있어깃발의꼭대기에다달을이라며, „지금과같은경제호황이오래가지못할이라고반대의예측을내놓고있다. 독일에천천히노동력이사라질것이라는것이그의추측이다.

 

 

독일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5 [16:5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빌딩 한 채 날린 절망 끝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아자동차, 2021년형 ‘올 뉴 기아 K5’ 출시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오성급 호텔 부럽지 않은 자가 격리, 김기자가 간다! /김명식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한인들, 이웃과 사랑 나누며 코로나 극복하는데 감명” /뉴욕일보
[융자] 아메리트러스트증권투자은행 /뉴욕일보 취재부
“소상인들 힘내야 지역경제 산다” /뉴욕일보
11월 3일 본선거 “모두 투표 해야” /뉴욕일보
글로벌푸드 트렌드, ‘푸드림스’ 글루텐 프리 제빵용 쌀가루 화제 /김명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