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일 전문가들, 외국인을 위한 대학 등록금제 비판
 
박지은 기자 기사입력  2018/01/15 [16:52]
광고

 독일노트라인-베스트팔렌(NRW) 주정부가유럽연합외국가출신외국인대학생들에게3000유로의대학등록금을요구하려하고있다. 이에전문가들의비판이이어졌다. 대학들에장점이될만한것이없다는의견이다.

▲ (사진출처: wr.de)     © 뉴욕일보

 

 지난10일자베스트펠리세룬트샤우전자신문은지난겨울학기부터비유럽연합외국인유학생들에게학기마다처음으로1500유로의등록금을받기시작한바덴-뷔텐베르크주에이어, 노트라인-베스트팔렌주가비유럽연합외국인유학생들에게만대학등록금제를실시하려한다고보도했다. 계획대로라면, NRW주에서이렇게등록금을내야하는학생수는44000명으로, 이에따른수입이해년마다1유로에달할것으로예상된다.

 

외국인유학생에게대학등록금제를실시한이후바덴-뷔텐베르크주는대학에서공부하고자하는외국인유학생의22%잃은것으로나타나고있다. 이에녹색당소속주정부교육부장관테레시아바우어(Theresia Bauer)수치가기대했던수준이라며놀라지않는태도를보여왔지만, 독일의대학발전중앙센터 (Centrums für Hochschulentwicklung: CHE)바덴-뷔텐베르크주의모델을이어받으려는NRW주에모델에구조적결함있다며, 경고하고나섰다.   

 

 대학등록금으로인한수입의80%주정부로흘러사라질이고, „대학은오히려행정적인추가비용을부담해야이라면서, 결국등록금을지불한학생들에게돌아오는것은아무것도없을것이라는것이CHE소속전문가들의비판이다.  

 

밖에, 외국인유학생들만을대상으로하는이러한대학등록금제도는어떤신용대출가능성없이곧바로지불의무적으로하고있어, 전문가들의비판대상이되고있다.  

 

 

대학총장들의회의적인입장또한이어지고있지만, 외국유학생대상대학등록금제자체를반대하는분위기라기보다는, 대학졸업후등록금을지불하게하는방법,  조금더사회적인모델을원하는분위기인가운데, 무엇보다전문가들은근본적으로대학들의나아진기본자금조달을요구하고있는것으로전해진다.     

 

독일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5 [16:52]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극동포럼, 5일 무료 SAT강좌 시작 /뉴욕일보 편집부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미동부 한식세계화추진위, 한식 도시락 전달 109경찰서·플러싱하스피탈에 “보은의 온정” /뉴욕일보
“긍정의 힘”…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뉴욕일보
상록수데이케어 4호점, 내부자로 추정되는 도난사고 발생 /뉴욕일보
“코로나19 어려움 이기고 학업정진 했으면…” /뉴욕일보
“100만 달러 모아 서류미비 한인 1,000 가정에 현금 지원” /뉴욕일보
한인교회, 모처럼 ‘사회적 역할’ 제대로 했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