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일 전문가들, 외국인을 위한 대학 등록금제 비판
 
박지은 기자 기사입력  2018/01/15 [16:52]

 독일노트라인-베스트팔렌(NRW) 주정부가유럽연합외국가출신외국인대학생들에게3000유로의대학등록금을요구하려하고있다. 이에전문가들의비판이이어졌다. 대학들에장점이될만한것이없다는의견이다.

▲ (사진출처: wr.de)     © 뉴욕일보

 

 지난10일자베스트펠리세룬트샤우전자신문은지난겨울학기부터비유럽연합외국인유학생들에게학기마다처음으로1500유로의등록금을받기시작한바덴-뷔텐베르크주에이어, 노트라인-베스트팔렌주가비유럽연합외국인유학생들에게만대학등록금제를실시하려한다고보도했다. 계획대로라면, NRW주에서이렇게등록금을내야하는학생수는44000명으로, 이에따른수입이해년마다1유로에달할것으로예상된다.

 

외국인유학생에게대학등록금제를실시한이후바덴-뷔텐베르크주는대학에서공부하고자하는외국인유학생의22%잃은것으로나타나고있다. 이에녹색당소속주정부교육부장관테레시아바우어(Theresia Bauer)수치가기대했던수준이라며놀라지않는태도를보여왔지만, 독일의대학발전중앙센터 (Centrums für Hochschulentwicklung: CHE)바덴-뷔텐베르크주의모델을이어받으려는NRW주에모델에구조적결함있다며, 경고하고나섰다.   

 

 대학등록금으로인한수입의80%주정부로흘러사라질이고, „대학은오히려행정적인추가비용을부담해야이라면서, 결국등록금을지불한학생들에게돌아오는것은아무것도없을것이라는것이CHE소속전문가들의비판이다.  

 

밖에, 외국인유학생들만을대상으로하는이러한대학등록금제도는어떤신용대출가능성없이곧바로지불의무적으로하고있어, 전문가들의비판대상이되고있다.  

 

 

대학총장들의회의적인입장또한이어지고있지만, 외국유학생대상대학등록금제자체를반대하는분위기라기보다는, 대학졸업후등록금을지불하게하는방법,  조금더사회적인모델을원하는분위기인가운데, 무엇보다전문가들은근본적으로대학들의나아진기본자금조달을요구하고있는것으로전해진다.     

 

독일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5 [16:52]  최종편집: ⓒ 뉴욕일보
 

金위원장 국회연설, 찬성 4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이민자들 ‘현지 정착→성공’ 도울 것 /뉴욕일보
‘올해의 기업인상’에 H마트 권일연 대표 /뉴욕일보
재미부동산협회, 송년의밤 “한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뉴욕일보
한인이 미국서 ‘최고의 일식당 만든다 /뉴욕일보
외대 G-CEO 크리스 변 5대회장 취임 /뉴욕일보
KCC 한인동포회관 새 프로그램 개발 박차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