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 뉴미디어-예술 대안학교 ‘꿈이룸학교’, 2018년 신입생 모집
4차 산업혁명 준비 교육, 학교 밖 청소년도 예외일 수 없다
 
뉴욕일보 김민수 기자 기사입력  2018/01/09 [12:01]

 4차 산업혁명 시대, 뉴미디어-예술 교육 과정으로 학교 밖 청소년에게 새로운 대안 교육을 제시하고 있는 꿈이룸학교가 2018년도 신입생 모집을 위해 입학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설명회는 1월 13일(토) 오후 2시부터 영등포구청역 인근 꿈이룸학교에서 진행된다.

▲     © 뉴욕일보

 

 2017년 서울시의 청소년 인구 비중은 16.9%이며 2020년부터는 65세 이상 노령 인구가 청소년 인구보다 많은 본격적인 고령사회로 진입한다. 미래 사회를 준비하는 청소년 한 명의 건강한 성장이 매우 중요하며 이에 따른 청소년 핵심 역량 개발 정책이 강화되고 있다. 그러나 연간 1만 명에 해당하는 학교 밖 청소년들을 미래에 어떤 역량으로 성장시킬지에 대한 계획은 부족한 실정이다.

꿈이룸학교는 뉴미디어, ICT 교육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들이 미래 사회의 다변화되는 직업 세계에 진입하고 자신만의 진로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17년 개교했다.

꿈이룸학교 교육 과정은 2년 6학기 과정의 뉴미디어-예술 교과, 창의 워크숍, 시민성 교육, 학생 주도의 프로젝트 수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Digital native 청소년이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적정 기술과 디지털 시민성을 갖고 창조적 시선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디지털 예술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청소년 메이커스페이스, 꿈이룸 스튜디오, 146석 규모의 소규모 공연장까지 마련되어 있어 디지털 예술 시민으로 성장한 학교 밖 청소년들이 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 놓고 있으며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청소년에게도 교육의 기회가 공평하게 수업료를 전액 무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 입학한 이하얀 학생(가명, 19세)은 “꿈이룸학교의 가장 큰 장점은 내가 생각만 했던 것을 실제로 구현해 볼 있도록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준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뉴미디어-예술 교과 과정을 통해 지금까지 다뤄 보지 못했던 3D프린터, 코딩 등의 기술을 배우고 아이디어와 접목해 봄으로써 새로운 것을 창조해 볼 수 있게 되었다. 지금과 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도구로 나를 표현해 내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1월 13일(토) 입학 설명회에서는 꿈이룸학교 교과 및 13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원서 접수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사전 신청제로 운영되는 입학설명회는 전화 신청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김민수 기자>

◇꿈이룸학교 입학 설명회

대상: 17세~21세 학교 밖 청소년, 학부모, 학교 및 대안교육 기관 실무자
일정: 2018년 1월 13일 오후 2시
장소: 꿈이룸학교(영등포구 당산로36길 9-3)
내용: 꿈이룸학교 설립 취지 및 학교 소개, 모집 요강 및 입학 안내, 뉴미디어-예술 교과/비교과 과정 안내, 질의응답

◇2018 신입생 모집 안내

모집 정원: 15명
지원 대상:
-17세~21세 학교 밖 청소년
-뉴미디어와 IT, 예술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청소년
-학교 생활에 책임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의지가 있는 청소년
-무엇인가 만들기를 좋아하는 학교 밖 청소년
-무엇이라도 하고 싶은 학교 밖 청소년
교육비: 전액 무료
전형 일정:
-서류 접수: 2018년 1월 13일~1월 26일
-전화 인터뷰: 2018년 1월 26일~1월 31일
-대면 인터뷰: 2018년 1월 31일~2월 3일
-최종 발표: 2018년 2월 7일
-오리엔테이션: 2018년 2월 20일
접수 서류: 꿈이룸학교 입학원서, 보호자 추천서, 학생 자기소개서 각 1부
접수 방법:
-온라인 접수: 메일 제목 [2018년 꿈이룸학교 입학지원서] 이름을 메일로 접수
-우편 및 방문 접수: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36길 9-3 꿈이룸학교 2층 사무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9 [12:01]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뉴욕실버합창단, 24일 창단연주회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팰팍서 인종차별 몰아내고 더 살기좋은 사회 만들자!” /뉴욕일보
뉴저지에 아시안계 중시하는 의과대학 새로 생겼다 /뉴욕일보
“뉴욕시 기관 소환장 받으면 어떻게할까?“ /뉴욕일보
H마트+KGC정관장, MOU체결 /뉴욕일보
뉴저지 팰팍, 140년 역사 이래 첫 한인시장 눈 앞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