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마당 > 독자게시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연시인의 "행복하고 싶다면"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8/01/05 [16:14]
광고

 

행복하고 싶다면

    - 김병연 시인. 수필가 -  

 

김병연 시인   

 

 

 

 

 

 

 

 

사촌이 땅을 사면

배 아프다고 합니다.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DNA가 있다고 합니다.

 

배고픈 것은 참아도

배 아픈 것은 못 참는다고 합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필연적으로 시기심이 생기고

시기는 인간관계를 무너뜨립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할수록

불행은 가속화됩니다.

 

성경은 시기를

뼈의 썩음이라고 합니다.

 

시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행복하고 싶다면.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5 [16:1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빌딩 한 채 날린 절망 끝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뉴욕커 건축가들과 한국 목조주택 전문가들이 창조한 "타이니하우스" 화제 /김명식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오성급 호텔 부럽지 않은 자가 격리, 김기자가 간다! /김명식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융자] 아메리트러스트증권투자은행 /뉴욕일보 취재부
[전자제품판매] 딤채김치냉장고 /뉴욕일보 취재부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한미장학재단 장학금 수상자 줄리아 강씨의 수기] /뉴욕일보 취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