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마당 > 독자게시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연시인의 "행복하고 싶다면"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8/01/05 [16:14]
광고

 

행복하고 싶다면

    - 김병연 시인. 수필가 -  

 

김병연 시인   

 

 

 

 

 

 

 

 

사촌이 땅을 사면

배 아프다고 합니다.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DNA가 있다고 합니다.

 

배고픈 것은 참아도

배 아픈 것은 못 참는다고 합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필연적으로 시기심이 생기고

시기는 인간관계를 무너뜨립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할수록

불행은 가속화됩니다.

 

성경은 시기를

뼈의 썩음이라고 합니다.

 

시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행복하고 싶다면.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5 [16:1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장익경이 만난 사람들] “이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아자동차, 2021년형 ‘올 뉴 기아 K5’ 출시 /뉴욕일보
“이번에는 꼭 한인 뉴욕시 시의원 배출하자" /뉴욕일보
[장익경이 만난 사람들] “이쑤시개 하나 꽂을 땅한칸만 있으면…과거 이 한줄기 생각이 지금 저를 만들었습니다” 포레스트 하이츠 전재완 대표 /김명식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떠오르는 ‘강남구 평택동’…한국서 살렵니다” /김명식
“외유내강”이 어울리는 47세 동안미녀 김명기 모델을 만나다. /최용국 기자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욕일보 굿모닝 시사경제 08072020 /김명식
"강남구 평택동" 한국에서 살렵니다! /김명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