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ADB ‘中 중산층 8억명… 1일 2달러 쓰면 중산층’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0/09/01 [10:07]
중국 중산층은 8억명에 달하며 하루 2달러이상 소비능력을 갖춘 사람들이 중산층에 포함된다는 ADB 보고서가 나왔다.
최근 아시아개발은행(Asian Development Bank – ADB)은 보고서를 통해 매일 2~20달러를 소비하는 사람들이 중산층에 포함되며 약 8억1700만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약 50% 인구가 중산층이라는 것이다. 또한 소비능력에 따라 ‘하위층’ ‘중간층’ ‘상위층’ 세가지로 나누고 이 가운데서 3억300만명이 하위권에 속해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부분 중국학자들은 중산층의 수가 이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사회과학원 사회학연구소는 중산층을 23%로 추정하고 있으며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사회발전연구소는 2004년 ‘중산층’ 기준을 “1인당 소득 2만위엔 또는 가구당 소득 6만위엔이상이어야 중산층에 속하며 약 20%가 이에 해당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베이징공대와 중국사회과학원이 공동 출간한 ‘2010베이징사회건설분석 보고서’에서 베이징의 중산층을 월소득 6000위엔이상으로 규정하고 베이징 인구의 40%인 540만명이 중산층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대부분 주민들은 대출로 자동차, 주택을 구매해 고액의 빚을 지고 있는 자신들을 노예를 뜻하는 처누(车奴), 팡누(房奴)에 비유하며 “억지로 중산층이 됐다”며 황당해 했다.

중국은 아직까지 대부분 사람들이 공인하는 중산층의 정확한 기준이 없다.


 
 
출처:상하이저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01 [10:07]  최종편집: ⓒ 뉴욕일보
 

운동선수 병역특례 확대, 찬성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DACA 만료돼도 신분 관계없이 계속 재학 가능 학교내 인종차별 재발하면 교육부가 신속 대처” /뉴욕일보
포트리에 위안부 기림비 세운 YCFL 고등학생들 뮤지컬 ‘컴포트우먼’ 단체관람…‘진실 알리기’ 박차 /뉴욕일보
“추방 위기 불체자들 실질적으로 보호하자” /뉴욕일보
“문학 통해 미국정신 호흡한 참 아름다운 시간”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건국정신 이어받아 제대로된 나라 만들자” /뉴욕일보
“힘합해 팰팍서 인종차별 척결하자!”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노아은행, 2018년 정기 주주총회·영업회의 개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