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 세계한인차세대대회’ 개막
24개국 150여명 참가, ‘스무살의 열정으로 세상을 잇다’ 슬로건으로 4박 5일간 열려
 
박상준 기사입력  2017/11/07 [13:07]

 

▲     ©뉴욕일보

전 세계 한인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하는 ‘2017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6일(월)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세계한인차세대대회는 전 세계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여 세계와 한인 사회의 미래를 논의하고 글로벌 코리안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자리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의 주최로 24개국 150여명의 리더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스무 살의 열정으로 세상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10일(금)까지 서울과 강원도 평창을 오가며 진행된다.

이 날 오후 4시 30분에 열린 개회식은 차세대 리더들과 이재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 등 국내 주요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재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은 환영사를 통해 “여러분은 동포 1세대의 헌신과 노력의 결실로 세계를 무대로 마음껏 활약하는 한인 동포사회의 주역이 되어야할 차례“라며, “앞으로도 한국과 거주국을 가깝게 연결하는 가교이자 소중한 자산으로서 동포사회와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중추적 역할과 기여를 당부하며, 이번 방한 기간 동안 다채로운 고국의 정취를 느끼며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개회식에는 역대 참가자들의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주제 영상 상영과 대형 떡 케이크 커팅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회 20주년을 축하하는 시간도 가졌다.

기조강연에는 글로벌 지식 산업의 선두주자이자 세계적 과학기술 전문서적 미디어 출판사 엘스비어의 지영석 회장이 ‘행운이 함께하는 커리어를 만드는 방법(Building A Career Full of Luck)'이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지회장은 행운은 우연히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만들어 가야 하는 것이라며 타인과 긍정적이고 지속적인 관계 구축, 기회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사전 준비, 성공적인 의사 결정을 그 방법으로 제시했다. 또, 한인 차세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참가자들에게 현지 사회와 모국을 연결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진행된 환영만찬에서는 유현덕 한국캘리그라피협회 회장의 ‘수묵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로 20주년을 다시 한 번 자축했고,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차세대 아이스 브레이킹 시간을 끝으로 대회 첫날 공식 일정이 마무리됐다.

한편, 올해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20년 역사의 강력한 네트워크를 활용한 맞춤형 프로그램부터 모국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체험 활동까지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대회 둘째 날인 7일(화)에는 FLC 토크콘서트, FLC 세계시민포럼과 FLC 전문가 네트워크를 통해 재외한인 차세대로서의 고민과 역할을 논의하고, 핵심 분야의 정보 교환과 협력을 도모한다. 다음 날인 8일(수)에는 서대문 형무소 견학 및 위안부 수요 집회 참가 일정을 통해 모국의 뼈아픈 역사를 직접 경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한 참가자들은 9일(목) 강원도 평창으로 이동해 한식, 한복과 전통놀이 등 모국의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갖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키점프센터에서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대형 메시지 벌룬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 2017 세계한인차세대대회의 20주년 기념 대형 떡케익 커팅식 (왼쪽부터 대회 참가자 이현호(칠레),지영석 엘스비어 회장, 김석기 자유한국당 재외동포위원회 위원장, 이재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 대회 참가자 이 올레샤(카자흐스탄)     ©뉴욕일보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7 [13:07]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워너원 강다니엘 팬들, 생일기념 캄보디아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라마다프라자여수호텔 분양홍보관 개관’ /박상준
[병원-치과 / 교정치과] 안상훈치과 /뉴욕일보 편집부
사해 소금 주원료 ‘시크릿’ 화장품 인기몰이 /뉴욕일보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美·中, ‘쌍중단(雙中斷)’ ‘쌍궤병행(雙軌竝行)’ 공방 /뉴욕일보
CTS 엔진, 신임 부사장 임명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한인들, 韓美 발전에 큰 기여 자랑스럽다” /뉴욕일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