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국 관광객들, 공항서 1파운드에 88 유로 센트 환전받고 분노
 
이진녕 기자 기사입력  2017/08/07 [00:03]
광고

 본격적인여름휴가철이시작현재, 유럽으로떠나는영국관광객들이영국공항서 1파운드를 88 유로센트로환전받아분노하고있다.

▲     © 뉴욕일보

 

영국일간가디언과인디펜던트의보도에따르면지난주말, 파운드가8개월만에최저치를기록했다. 불난집에부채질하는격으로개트윅, 루턴,그리고버밍엄등의공항은자국민들에게1파운드 0.88 유로를제공함에따라원성을사고있다.

 

 

특히나 23열린프랑스의세계적인사이클경기인투르드프랑스 (Tour de France)” 참가하는영국인이많았던만큼, 지난급락한파운드가치로인해경제적손실을영국인수가특히많은것으로집계되었다.

 

유럽여행신용카드를사용경우수수료가부과있어지난주말에만눈물지은영국인들이수천수만명에이른다.

 

하지만해당사태에가뜩이나하락중인파운드와맞물린휴가철을이용해잡아보려는공항환전소들이과도하게파운드가치를하락시켰다는비판또한제기되었다. 공항환전소들은기타환전소들과는차별되게실거래액보다더욱낮은파운드율을설정, 거래있기때문이다.

 

히드로, 맨체스터, 그리고글래스고공항등은동일기간 1파운드 1유로를제공한것으로알려졌다.

 

전문가들은이에되도록이면공항에서환전하지않을것을추천하며, “드디어브렉시트로인한경제적여파가일반영국민들에게까지미친같다입을모아말했다.

 

<사진출처: 가디언캡쳐> 

영국 유로저널 이진녕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7 [00:03]  최종편집: ⓒ 뉴욕일보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긍정의 힘”…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뉴욕일보
한인교회, 모처럼 ‘사회적 역할’ 제대로 했다. /뉴욕일보
“핸더슨신학대학교 분교는 ‘대학’ 아니다”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100만 달러 모아 서류미비 한인 1,000 가정에 현금 지원” /뉴욕일보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상록수데이케어 4호점, 내부자로 추정되는 도난사고 발생 /뉴욕일보
뉴욕주 코로나 퇴치 한인도 함께 한다 마스크 등 의료용품 21만달러 어치 전달 /뉴욕일보
사랑과 힘 합하면 코로나19 어려움 이겨낼 수 있다. /뉴욕일보
21희망재단+뉴저지한인회 “힘 합쳤다” 뉴저지 서류미비한인 돕기 공동 캠페인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