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7일의 왕비’ 박민영 옥에 갇힌다, 다시 찾아올 위기 예고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7/08/02 [20:23]

 


‘7일의 왕비’ 박민영이 옥에 갇힌다.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제작 몬스터 유니온)가 종영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폭풍 스토리는 그 세기를 더하며 시청자의 눈과 마음을 빼앗고 있으며, 그 안에서 피어나는 배우들의 연기는 만개한 꽃처럼 깊은 잔상을 남기고 있다. 이 같은 이유로 ‘7일의 왕비’ 열혈 시청자들은 애타는 마음으로 남은 2회를 기다리고 있다.

 

‘7일의 왕비’ 폭풍 스토리, 열연의 중심에 히로인 박민영(신채경 분)이 있다. 박미영은 눈물 마를 날 없는 신채경의 운명과 사랑을 풍성하고 섬세한 감정으로 담아내 호평 받았다. 이런 박민영의 진가가 빛난 대표적 장면이 18회 엔딩이다. 부모님의 죽음 이후 칼을 쥔 채 남편 이역(연우진 분) 품에 안긴 신채경. 그녀는 눈물 흘리며 칼을 꺼냈다. 사랑 분노, 아픔 등 감정이 오롯이 드러났다.

 

신채경의 슬픈 운명에, 이를 그릴 박민영의 눈물과 열연에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8월 2일 ‘7일의 왕비’ 제작진이 또 한 번 폭풍 같은 운명 소용돌이에 휩싸일 신채경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은 오늘(2일) 방송되는 ‘7일의 왕비’ 19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신채경은 어둠이 짙게 깔린 의금부 옥사에 갇힌 모습. 지난 18회에서 신채경의 남편인 이역은 중종반정을 통해 이융(이동건 분)을 몰아내고 왕좌에 앉았다. 신채경은 이역의 반정을 돕기 위해 이융을 유인해 시간을 끌었다. 덕분에 이역은 이융과 최후 대결을 펼칠 수 있었다.

 

이처럼 신채경은 남편 이역을 위해 목에 칼이 들어오는 위기까지 견뎌냈다. 잔혹한 생존로맨스 그 자체인 것이다. 그런 그녀가 남편이 왕이 되었음에도 다시금 옥에 갇힌 이유는 무엇일까. 또 어떤 폭풍스토리가 그녀를 감싸는 것일까. 짤막한 장면이 공개된 것뿐인데도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와 함께 놓칠 수 없는 것이 박민영의 열연이다. 순간을 포착한 촬영 스틸임에도 신채경을 둘러싼 가혹한 운명과 슬픔, 그 안에서 결코 무너지지 않는 신채경의 의지와 감정 등이 오롯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절정으로 치달을수록 더욱 빛나는 히로인 박민영의 열연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기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휘몰아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7일의 왕비’ 19회는 오늘(2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보도뉴스>

사진제공 = 몬스터 유니온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2 [20:23]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성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디자이너 강정주 칼럼 /박상준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사해 소금 주원료 ‘시크릿’ 화장품 인기몰이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