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과학_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미의 게놈지도가 사상처음으로 완성
 
뉴욕일보 김시혁 기사입력  2010/08/28 [10:04]
개미의 게놈지도가 사상처음으로 완성됐다.

미국 뉴욕 대학 의과대학의 대니 레인버그(Danny Reinberg) 등 4명의 과학자들은 점프개미(harpegnathos saltator)와 목수개미(camponotus floridanus) 등 두 종류 개미의 유전자지도를 완성했다고 AFP통신 등이 27일 보도했다.

두 종류의 개미는 전체 게놈 중 20%가 서로 달랐고 인간유전자와는 30%가 같았다.

점프개미는 3억3천만개의 염기쌍(인간의 10분의 1)에 1만8천564개의 유전자를, 목수개미는 2억4천만개의 염기쌍에 1만7천64개의 유전자를 각각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두 종류의 개미는 각각 DNA염기서열은 똑 같았지만 사회적 계급에 따라 후생유전학적 변화(epigenetic change)에 의해 근본적으로 다른 특성을 지니는 것으로 나타났다.

후생유전학이란 유전자 자체, 즉 DNA염기서열에는 전혀 변함이 없는 상태에서 DNA메틸화 같은 DNA의 구조변화로 유전자의 발현이 달라지는 현상을 연구하는 학문이다.

점프개미는 약60마리가 한 집단을 형성해 살아가는 종류로 일개미와 여왕개미 사이에는 생리학적 구조에 차이가 거의 없으며 여왕개미가 죽으면 일개미가 그 자리를 차지한다.

이에 비해 목수개미는 수 천 마리가 한 집단을 형성하며 일개미는 집단을 지키는 개미와 먹을 것을 채집하는 개미로 구분된다. 여왕개미는 알만 낳고 여왕개미가 죽으면 집단 전체가 죽는다.

점프개미는 여왕개미가 일개미보다 수명이 길고 여왕개미가 죽으면 그 자리를 자치하는 일개미가 후생유전학적으로 염색체의 말단 텔로미어를 보호하는 효소인 텔로메라제를 만드는 유전자와 SIRT1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 등 2개의 유전자 발현이 증가하면서 수명이 길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두 유전자는 인간에게도 있으며 수명과 연관이 있는 유전자이다.

목수개미 사회는 하는 일이 서로 다른 두 계급의 일개미가 냄새의 지각과 같은 뇌의 특정 기능과 관련된 유전자들의 발현 강도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미의 게놈 해독은 이처럼 유전자 발현의 변화에 의해 특성이 달라지는 후생유전학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전문지 '사이언스(Science)' 최신호(8월27일자)에 발표됐다.

 
환경을살리는길 크린화이브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8/28 [10:04]  최종편집: ⓒ 뉴욕일보
 

뉴욕하늘에 선명한 무지개는 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명품문화 : [28] 세계화된 건강·웰빙식품, 김치 /뉴욕일보 취재부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H마트 평택 우수 농산물 ‘슈퍼 오닝 배’ 판촉전 /뉴욕일보
뉴저지 한인 최초 연방하원의원 나온다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장하다! 팰팍 유권자들 새역사 썼다…‘한인 시장’ 배출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