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생활/과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OGK, ‘미세먼지 안경’ 라인 출시
미세먼지와 황사로 인해 눈에 직접적으로 들어가는 먼지 차단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4/17 [12:05]
안티포그 렌즈로 마스크 착용 시 발생하는 김서림 방지
기능성 렌즈 ‘컴포트 비젼’을 적용해 또렷한 시야 제공
        
▲ N 미세먼지 안경 홀리     © 뉴욕일보
 스포츠용품 제조기업 한국OGK가 자연과 사람에 친화적인 착한 스포츠용품 브랜드 N을 통해 ‘미세먼지 안경(ANTI-FOG GLASSES)’ 라인을 출시한다.

‘미세먼지 안경’은 자체 생산한 안티포그 렌즈로 마스크와 선글라스를 함께 낄 경우 발생하기 쉬운 렌즈 김서림을 방지해 착용 시 불편함을 줄여준다. 더불어 호흡기, 피부 등 건강에 위험을 줄 수 있는 미세먼지나 황사가 눈에 직접적으로 들어가는 것을 막아준다.

또한 렌즈에 한국OGK의 독자적인 기술인 ‘컴포트 비젼’을 적용했다. 컴포트 비젼 렌즈는 자외선과 청광을 차단하고 장시간을 착용해도 선명하고 편안한 시야를 제공한다.

디자인은 필요한 상황에 맞추어 선택할 수 있도록 스포츠 고글 스타일 ‘홀리’와 라이프 스타일 ‘알누스’, ‘애쉬’ 등으로 선보인다. ‘홀리’는 얼굴을 감싸는 형태로 러닝, 자전거, 등산 등 야외 스포츠 활동 시 착용하기 적합한 제품이며, ‘알누스’와 ‘애쉬’는 일상생활 속에서 언제든지 착용할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한국OGK 브랜드 N의 ‘미세먼지 안경’에 대한 자세한 정보 확인과 구매는 연스포츠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7 [12:0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병원-치과 / 교정치과] 안상훈치과 /뉴욕일보 편집부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인구 비례 따라 한인 경찰 증원, 한국어 통역·핫라인 개설” /뉴욕일보
한인 정치력 신장이 재미동포사회 발전과 권익보호 지름길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