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CJ프레시웨이, 베트남에 한국산 과일 공급 확대
 
김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7/01/05 [18:45]

 

▲ CJ프레시웨이가 베트남 현지에 한국산 제철 과일 공급을 확대한다     © 뉴욕일보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베트남 현지에 한국산 제철 과일 공급을 확대한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9월 베트남 최대 국영 유통기업인 '사이공 트레이딩 그룹(SATRA)’에 한국산 과일을 독점 공급하는 내용의 양해 각서를 체결한 이후 한국산 배를 처음 선보였다.
 
한국산 배는 ‘SATRA’가 베트남 현지에서 운영 중인 대형 마트를 통해 판매됐으며 당도나 품질이 높아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현지인들의 호평 속에 전량 판매됐다.
 
CJ프레시웨이는 배에 이어 과즙이 풍부하고 당도가 높은 사과를 현지에 공급하기로 하고 국내 주요 사과 집산지인 거창사과원예농협과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거창사과는 지난달 컨테이너 한 대 분량이 수출돼 전량 판매됐으며 이달에도 베트남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세트용 사과 900박스를 현지에서 유통할 예정이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부터 베트남 현지에 공급하는 한국산 과일 품목을 포도, 딸기, 곶감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J프레시웨이는 베트남에서는 해외에서 수입·유통되고 있는 사과의 종류가 많지만 상대적으로 당도 및 품질이 뛰어나고 쉽게 무르지 않는 한국산 사과에 대한 프리미엄 시장이 형성돼 있다며 올해 예상 매출 비중은 높지 않지만 국내에서 재배되는 우수 농산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해외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SATRA는 호치민시가 지분 전체를 보유하고 있는 베트남 국영 유통기업으로 베트남 전역에 1개의 도매유통단지와 2개의 대형 쇼핑센터, 90여개의 대형 마트를 운영하고 있다. <김경훈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05 [18:4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워너원 강다니엘 팬들, 생일기념 캄보디아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라마다프라자여수호텔 분양홍보관 개관’ /박상준
[병원-치과 / 교정치과] 안상훈치과 /뉴욕일보 편집부
사해 소금 주원료 ‘시크릿’ 화장품 인기몰이 /뉴욕일보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美·中, ‘쌍중단(雙中斷)’ ‘쌍궤병행(雙軌竝行)’ 공방 /뉴욕일보
CTS 엔진, 신임 부사장 임명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한인들, 韓美 발전에 큰 기여 자랑스럽다” /뉴욕일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