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록농장’ 운영·관리권 한인이 되찾아
경작자총회서 회장에 한인, 관리위원회 7명 중 한인 4명 선임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6/11/02 [00:00]

플러싱에 있는 옛 ‘상록농장’의 운영관리권이 다시 한인들의 손으로 돌아왔다.


‘상록농장’의 관리권을 갖고 있는 ‘그린 덤’은 경작자들의 요구에 따라 지난 10월29일 경작자 총회를 개최했는데 정족수 151명이 넘는 178명이 참석하여 한인을 회장으로 선임하고, 관리위원 7명 중 회장을 포함 4명을 한인으로 피선함으로써 경작권과 관리권을 한인들이 되찾게 되었다. 이날 회장에는 권미첼 씨가 선임됐다.


30여 년 전에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상록농장’은 ‘뉴욕한인상록회’ 회원 등 한인들의 노력으로 농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좋은 땅으로 개발하여 280여 필지(5에이커)의 농장을 만들고 ‘상록농장’이라 불렀다.


그 후 오랫동안 뉴욕한인상록회에서 이 농장을 운영·관리해오다가 한인 경작자들 사이에 시기, 질투에 따른 투서, 규정위반 경작, 상행위 등 불미스런 일들이 수시로 발생하자 6년전 뉴욕시공원국은 운영 및 관리권을 회수하여 ‘그린 덤’이란 회사에 위탁했다.


‘그린 덤’사는 상록농장 명칭을 ‘에버그린 커뮤니티 가든’으로 개명하고 정관을 제정, 7명의 관리위원회를 두어 운영했다. 그러나 농장 경작인 280여 명 중 절대 다수인 250여명이 한인인데도 운영·관리 책임자인 회장은 항상 ‘외국인’이어서 영어에 미숙한 한인들은 불이익을 당하기 일쑤였다.


이에 한인 경작인들은 뉴욕시 시의원 및 뉴욕주 상·하원의원 사무실에 수차례 진정하며 시정을 요구했으나 번번이 허사였다. 한인들은 정관에 따라 총회 개최를 요구했으나 ‘그린 덤’ 사는 총회 성원 정족수를 151명 이상으로 요구함으로써 회의 소집이 무산되곤 했다.


그러던 중 10월29일 열린 경작자 총회에는 178명이 참석하여 회장을 포함한 외국인 관리위원 2명을 불신임한 후 한인을 회장으로 선임하고, 관리위원 7명 중 회장을 포함 4명을 한인으로 피선함으로써 경작권과 관리권을 한인들이 되찾게 되었다.

 

이러한 사실을 뉴욕일보에 제보한 경작인 이원일씨(우정공무원)는 “한인 경작인들이 합심하여 운영관리권을 되찾아 기쁘다”고 말하고 “하지만 노파심에 걱정도 없는 것은 아니다. 만일 한인들끼리 또다시 티격태격하는 과거 사례나 불미스런 일들이 재현된다면 경영권을 갖고 있는 ‘그린 덤’이란 회사가 이를 빌미로 농장 관리 운영 규정을 개정하여 다시 한인 경작자들에게 불이익을 줄지도 모른다. 이제는 정말 규정을 제대로 지키고 순리대로 운영하는데 전 경작자들이 협력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송의용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1/02 [00: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삶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발간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장어구이 드시면 300야드 날릴 수 있다는데…” /뉴욕일보
소녀시대, 데뷔 10주년을 맞아 ‘소녀시대숲 2호’ 선물받아 /뉴욕일보 김민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