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회 통일인 도서 국제 전시회 17일 개막

21일까지 뉴욕한인회관에서 310권 전시

뉴욕일보 | 기사입력 2024/06/19 [00:10]
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회 통일인 도서 국제 전시회 17일 개막
21일까지 뉴욕한인회관에서 310권 전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4/06/19 [00:10]

  © 뉴욕일보

제20회 통일인 도서 국제 전시회가 17일 뉴욕한인회관에서 개막했다. [사진 제공=뉴욕한인회관]

 

제20회 통일인 도서 국제 전시회가 17일 뉴욕한인회관에서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는 탈북자들이 집필하고 출판한 도서를 통해 북한의 현실을 국제 사회에 알리고,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통일인도서전시회협회(이하 통도협),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 민주평통뉴욕협의회(회장 박호성)가 공동 주최하고, 북한인권전시협회, 평양출판사, 신지장학회, 미주애국동포연맹, 북한정권에 의해 희생된 미국인 추모회 등 여러 단체와 개인 후원자들이 후원했다.

 

전시회는 6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진행되며, 310권 이상의 도서가 전시된다. 또한 북한의 실상을 더욱 생생하게 전달하고,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 사회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북한인권 사진전시회와 북한인권 영화 감상회도 함께 열린다. 

 

개막식에서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이번 전시회가 망명 정부 활동과 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전시회의 구호처럼 마지막 도서 전시는 꼭 평양에서 개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호성 민주평통뉴욕협의회 회장은 "이와 같은 기회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북한의 실정과 만행을 알게 되었으면 좋겠다”며, “평화통일이 이뤄졌을 때 북한 주민들의 아픔을 함께 보듬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통도협의 구호인 사무국장은 "탈북자들이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나타나지 않지만, 우리 가까이에 있다는 점을 인식해 달라"며, “이들은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통일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호소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9 [00:10]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즉각 호전 반응, 근본 건강 개선 ‘청류담’, 강재구 원장을 만나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