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랑스러운 한인…나는 이렇게 일한다

'여성평등 챔피언'선정 줄리 석(석지혜) 포담大 교수

뉴욕일보 | 기사입력 2024/04/03 [00:54]
> 뉴욕일보 특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랑스러운 한인…나는 이렇게 일한다
'여성평등 챔피언'선정 줄리 석(석지혜) 포담大 교수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4/04/03 [00:54]

  © 뉴욕일보

줄리 석 포담대 교수 [사진 출처=포담대 홈페이지 캡처]

 

한인 1.5세인 줄리 석(한국명 석지혜·49) 뉴욕시에 있는 포담대학교 법대 교수가 3월 '여성의 달'을 맞아 뉴욕주가 선정한 '여성 평등 챔피언'에 이름을 올렸다.

29일 뉴욕주는 이달 1일∼29일 올버니시에 위치한 뉴욕주청사 거버너스 리셉션 룸에서 '평등의 챔피언들: 뉴욕 여성들과 평등권 수정안' 전시회를 열고 있다.

 

  © 뉴욕일보

뉴욕주의 '평등의 챔피언들: 뉴욕 여성들과 평등권 수정안' 전시회

 

전시회는 여성 평등권을 위해 투쟁해 온 여성 7명을 선정해 이들의 발자취를 소개하고 있으며, 한인으로서는 석 교수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석 교수 이외에도 미국 '진보의 아이콘'으로 불렸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전 연방 대법관(1933∼2020), 미국 의회 최초의 흑인 여성 하원의원을 지낸 셜리 치점(1924∼2005) 등이 선정됐다.

 

뉴욕주는 석 교수에 대해 "평등권 수정안(ERA) 및 비준 운동에 관한 책 '위 더 우먼'을 (2020년에) 썼다"며 "법학과 역사학, 사회학, 정치학 등 학문의 경계를 아우르는 헌법 제정자로서의 여성에 초점을 맞추는 비교법학자"라고 소개했다.

 

석 교수는 4살 때 미국으로 이민을 떠나 뉴욕 퀸즈에서 자랐다. 하버드대에서 영문학과 불문학을 전공했고, 예일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영국 옥스퍼드대에서는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하버드대와 예일대 등에서 객원교수를 지냈고, 뉴욕시립대 교수를 거쳐 포담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그는 2006년 한국계 최초로 하버드 로스쿨 교수에 임용되고, 2010년에는 아시아계 여성 최초로 하버드 로스쿨 종신교수로 임명된 석지영(51) 교수의 동생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03 [00:54]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기자의 추천 명소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근교여행 추천명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