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카페24, AI 기업들과 이커머스 혁신 맞손...작년 17곳 신규 협력

가입자 200만명 '뤼튼' 비롯 총 42곳이 카페24 고객 대상 AI 서비스 제공

뉴욕일보 | 기사입력 2024/02/29 [13:14]
한국 > 한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카페24, AI 기업들과 이커머스 혁신 맞손...작년 17곳 신규 협력
가입자 200만명 '뤼튼' 비롯 총 42곳이 카페24 고객 대상 AI 서비스 제공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4/02/29 [13:14]
카페24, AI 기업들과 이커머스 혁신 맞손...작년 17곳 신규 협력
가입자 200만명 '뤼튼' 비롯 총 42곳이 카페24 고객 대상 AI 서비스 제공
영상제작·고객상담 등 AI 활용으로 온라인몰 성장 효율 높여
카페24와 인공지능(AI) 기술 기업들의 협력이 가속화되고 있다.

▲ AI 기업들이 카페24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AI 서비스  © 뉴욕일보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대표 이재석)'는 지난해 뤼튼테크놀로지스를 비롯한 AI 전문 기업 17곳과 신규 협력했다고 29일 밝혔다. 2022년까지 25곳이었던 AI 협력 기업은 작년 말 기준 총 42곳으로 늘었다.

■ 50개 이상의 AI 서비스 제공...콘텐츠 제작, 데이터 분석 등 다방면

AI 기업들은 카페24 플랫폼 기반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를 위한 이커머스 서비스를 다양하게 출시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광고·마케팅 ▲회원 가입 유도 ▲고객대응(CS) ▲영상·이미지 제작 ▲데이터 분석 등 50개 이상의 서비스를 선보였다.

대표적으로 뤼튼테크놀로지스는 가입자 200만명 이상을 보유한 생성형 AI 포털 '뤼튼'을 제공 중이다. 이는 간단한 키워드만 넣으면 상품 설명과 광고 카피, 공지사항 등에 필요한 문장을 자동 완성하는 서비스로 콘텐츠 제작 업무를 지원한다.

김영빈 뤼튼 사업개발 팀장은 "카페24 쇼핑몰 사업자 누구나 복잡한 과정 없이 글쓰기만 요청하면 양질의 콘텐츠를 뤼튼에서 확보할 수 있다"라며 "고객과 끊임없이 텍스트로 소통하는 사업자의 시간을 아껴주면서 브랜드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일봇은 AI 기술로 패션 의류 브랜드의 코디 경쟁력을 올려주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의류와 최신 패션 트렌드 정보를 분석해 몇 초 만에 코디 조합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다. 지난달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에서 이 기술을 선보였다.

김소현 스타일봇 대표는 "AI가 세밀한 데이터로 생성한 패션 코디는 소비자 구매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라며 "CES에서 글로벌 패션 브랜드의 호평을 받았고 올해 역시 비즈니스 성과를 높여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지난해 AI 앱 활용 63% 급증...온라인몰 매출과 운영효율 동반 상승

AI 서비스를 찾는 온라인 사업자의 증가세도 가파르다. 이커머스 기능을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으로 제공하는 '카페24 스토어'에서 지난해 AI 앱 다운로드 수는 전년 대비 63% 급증했다. 다양한 AI 앱을 활용해 매출과 업무 효율을 함께 높이는 현상이 이런 증가세의 촉매가 되고 있다.

주얼리 기업 '골드팡'은 월 80만명 규모의 유입고객에게 선보이는 광고 영상을 파이온코퍼레이션의 AI 서비스인 '브이캣'으로 만들고 있다. 약 1분이면 상품 페이지의 이미지와 정보로 광고 영상을 자동 제작할 수 있어 콘텐츠 투자 부담을 대폭 줄였다.

이용수 골드팡 대표는 "브랜드 지향점을 전파할 영상 제작이 AI 기술로 인해 한 층 더 수월해졌다"라며 "주얼리 입문자의 흥미를 일으킬 영상으로 고객 층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피 테크 기업 '브라운백'은 채널코퍼레이션의 AI 비즈 메신저 '채널톡'으로 CS 업무를 고도화했다. 고객이 입력한 문의를 채널톡이 분석해 알맞은 답변을 CS 담당자에게 추천해주는 기능이 유용했다.

성치훈 브라운백 비즈니스팀 이사는 "3,000여곳 고객사에 다양한 커피 원두를 정기 배송하면서 CS 문의의 폭도 넓어지고 있다"라며 "AI의 도움으로 대응이 정교해지고 고객 만족도 높일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 카페24 스토어 전체 거래액 75% 상승…AI기업과 협력 활성화 기대

카페24와 협력하는 AI 기업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지속 성장하는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자사 AI 서비스 이용 고객을 확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온라인 사업자 역시 빠르게 발전하는 AI 서비스를 적재적소에 쉽게 활용하면서 사업 성장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이 같은 선순환 구조에 힘입어 지난해 카페24 스토어의 전체 앱 거래액은 248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75% 뛰어올랐다. 앞으로도 카페24는 AI 기술 경쟁력을 보유한 파트너들과 혁신적인 이커머스 서비스를 선보이며 온라인 사업자의 성공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세계적 첨단 기술 경연의 장이 된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AI의 역할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라며 "전자상거래 사업자와 개발사, 최종 소비자 모두에게 기술의 혜택을 돌리기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

[카페24 스토어]
카페24는 지난 2018년부터 자사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공개해 수많은 개발사(자)가 카페24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개발사가 카페24 API를 바탕으로 온라인 쇼핑몰이 필요로 하는 기능을 구현한 앱을 출시하면 온라인 사업자는 마치 모바일 앱 마켓에서처럼 원하는 앱을 손쉽게 내려 받아 자사 쇼핑몰에 적용할 수 있다. 지난해까지 온라인 사업자의 앱 다운로드 수는 누적 72만건을 넘겼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29 [13:14]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즉각 호전 반응, 근본 건강 개선 ‘청류담’, 강재구 원장을 만나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