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글학교 교사의 역량 강화를 위한 K-티처 프로그램

올해 2월부터 수강 시작, 5월 드디어 1호 이수자 탄생

뉴욕일보 | 기사입력 2023/05/26 [07:12]
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글학교 교사의 역량 강화를 위한 K-티처 프로그램
올해 2월부터 수강 시작, 5월 드디어 1호 이수자 탄생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3/05/26 [07:12]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에서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의 한국어교육 역량 강화를 위하여 운영 중인 2023K-티처 프로그램에서 드디어 제1호 이수자가 탄생하였다.

 

    국립국어원에서 추진 중인 K-티처 프로그램은 세계 곳곳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현지 교원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과정으로, 시행 첫해인 2023년에는 한글학교 교사만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K-티처 프로그램은 올해 2월부터 1기 과정이 시작되었으며 3개월간의 수강 기간을 거쳐 이번 5월 첫 번째 이수자가 탄생하였다. 가장 먼저 전 과정을 수료하고 1호 이수증을 받은 사람은 필리핀 수빅 한글학교의 이미리 선생님으로, 1기 수강생으로서 이론 과목과 실습 과목 57차시를 수강한 후 우수한 성적으로 종합시험을 통과하였다. 이미리 선생님 이외에도 필리핀 수빅 한글학교의 다른 교사들 역시 1기부터 교육에 참여하며 과정을 이수하였다.

 

    한글학교 교사를 위한 2023K-티처 프로그램은 연간 총 8기의 과정이 운영될 예정이며, 현재 5기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다. 5기 수강 신청은 531일 까지 이다. K-티처 프로그램의 자세한 내용은 국립국어원 한국어교수학습샘터(kcenter.kore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뉴욕일보



     문의 : 국립국어원 학예연구사 이유원, 82-2-2669-9745.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5/26 [07:12]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즉각 호전 반응, 근본 건강 개선 ‘청류담’, 강재구 원장을 만나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