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확 달라진 강남구의 ‘장애인 무료 셔틀버스 정류장’
 
홍승환 기자   기사입력  2021/10/14 [03:06]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우수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 등 교통약자 지원에 나섰다. 구는 관내 장애인무료셔틀버스 정류장 66개소에 전국 최초로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설치하고, 지난 1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그동안 장애인무료셔틀버스 정류장은 10년 이상 노후 된 표지판과 실시간 버스도착정보시스템 부재 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이번 개선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셔틀버스에도 기존 시내버스 대비 2배가량 정밀한 화소를 갖춘 LED전광판을 설치, 이용자들이 멀리서도 뚜렷하게 버스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정류소마다 운영기관인 강남세움복지관과 실시간 통화 가능한 안심벨을 설치함으로써 긴급상황 시 신속한 대비가 가능해졌다.

배경숙 사회복지과장은 “스마트정류장은 장애인‧어르신 등 교통약자를 위한 강남만의 교통 인프라”라며 “미리 도착 시간을 파악해 편리하게 무료셔틀버스를 이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ICT(정보통신기술)장애인주차구역 실시간 관리시스템’, ‘스마트 홈 지원’ 등 선제적인 스마트 복지서비스를 확대해가며 구민 모두가 누리는 ‘스마트시티 강남’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 사진제공=강남구청  © 홍승환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0/14 [03:06]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해외인턴쉽교류센터㈜, 영어 학습만화 컨텐츠인 “GIS TOON” 으로 해외취업계 독보적인 강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