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인들, 정당정치에 더 많이 참여해야”
김민선 학장, 민주당 전당대회 참석 “한 표 행사”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0/08/20 [00:01]
광고
▲     © 뉴욕일보

뉴욕한인회장 출신인 김민선 롱아일랜드 컨서버토리 학장은 뉴욕주 유일의 아시아계 대의원으로서 17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투표권을 행사한다. [사진 제공=김민선 학장] 

 

뉴욕은 이민자들의 도시로 불리지만, 정작 올해 민주당 전당대회에 참가하는 뉴욕주(州) 광역 대의원 61명 중 아시아계는 단 한명에 불과하다.

뉴욕한인회장 출신인 김민선(59) 롱아일랜드 컨서버토리 학장은 뉴욕주 유일의 아시아계 대의원으로서 17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투표권을 행사한다.

 

김 학장은 코로나19 탓에 화상으로 진행되는 전당대회 개최를 앞두고 15일 이번 전당대회의 의미는 '화합'이라고 설명했다. 인종갈등뿐 아니라 이념적 대립으로 진통을 겪는 미국 사회의 통합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란 이야기다.

특히 김 학장은 인도계 흑인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낙점된 의미를 강조했다. 그는 "미국에서 아시아 혈통을 가진 정치인은 드물다"면서 "해리스 의원이 조 바이든 후보의 러닝메이트가 된 것은 아시아계 미국인에게 큰 희망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에선 민주당이 승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문성을 무시한 독선으로 외교 분야의 후퇴를 초래했고, 소수계에 대한 편견으로 미국을 분열시킨 만큼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의 조합에 표심이 몰릴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 학장은 대선 이후 해리스 의원의 행보를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민주당이 이번 대선에서 승리한 뒤 해리스 의원이 바이든 행정부에서 착실하게 부통령직을 수행한다면 차차기엔 아시아계 여성 대통령이 탄생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김 학장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통령이 된다면 한미동맹은 더욱 돈독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치밀한 준비 없이 북미정상회담부터 추진해 실질적 성과를 거두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과는 달리 바이든 행정부는 거시적이고 단계적인 대북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화여대 기악과(바이올린 전공)를 졸업한 김 학장은 1983년 유학을 계기로 미국에 정착했다. 롱아일랜드 컨서버토리 운영 외에 롱아일랜드의 나소 카운티 인권국장으로서 지역 정가에서 이름을 알렸고, 결국 뉴욕주에서 가장 주목받는 민주당원 중 한명이 됐다.

 

김 학장은 "한인들이 미국의 정당 정치를 더 많이 이해하고, 직접 참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한인들이 자신이 속한 지역뿐 아니라 중앙당에 진출해 정책 결정에 목소리를 내는 것은 다음 세대와 함께 풀어나가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8/20 [00:01]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감독 겸 배우 ‘이성’ 스타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뉴욕 소상인들 구제해달라 'SOS’” /뉴욕일보
기아자동차, 2021년형 ‘올 뉴 기아 K5’ 출시 /뉴욕일보
오성급 호텔 부럽지 않은 자가 격리, 김기자가 간다! /김명식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융자] 아메리트러스트증권투자은행 /뉴욕일보 취재부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가족관계증명서 당일 발급 등 민원서비스 개선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