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인 입양인에 자동 시민권 부여해야”
피터 구 시의원+김민선 이민사박물관장 ‘뉴욕시 결의안’ 채택 위해 발 벗고 나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0/01/29 [01:37]
광고
▲     © 뉴욕일보

김민선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장은 피터 구 시의원(사진 왼쪽)과 함께 뉴욕시의회 본회의에 참석, ‘입양인 자동 시민권 부여 법안’ 연방의회 통과를 촉구하는 ‘뉴욕시 결의안’을 상정했다.

아담 스미스(Adam Smith, 민주), 롭 우달(Rop Woodall, 공화) 연방 하원의원이 지난해 5월 하원에 공동 발의한 ‘입양인 자동 시민권 부여 법안(ACA HR 2731/S1554)’ 통과를 위해 피터 구 뉴욕시 시의원과 김민선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관장이 발 벗고 나섰다.


김민선 박물관장은 피터 구 시의원과 함께 23일 뉴욕시 의회를 방문, “2000년 아동시민권법안(Child Citizenship Act)이 통과되었지만 법안이 지닌 허점으로 인해 1983년 이전에 출생한 입양인들은 미국 시민권을 받지 못해 본국으로 추방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한인 입양인만 해도 그 피해가 2만5천여 명에 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뉴욕시 의회가 ‘입양인 자동 시민권 부여 법안’ 연방의회 통과를 위해 솔선수범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피터 구 의원은 본회의에서 “수많은 입양인들이 본인이 미국 시민권자인 줄로 알고 있다가 신분상의 문제로 추방되는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고 발언한 후, ‘입양인 자동 시민권 부여 법안’ 연방의회 통과를 촉구하는 ‘뉴욕시 결의안’을 상정했다. <정범석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29 [01:37]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떠오르는 ‘강남구 평택동’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노둣돌 여름방학 캠프 조심하세요 /뉴욕일보 김소영
“팁크레딧 폐지법안·네일살롱책임법안은 네일업에 독소” /뉴욕일보
“떠오르는 ‘강남구 평택동’…한국서 살렵니다” /김명식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강남구 평택동" 한국에서 살렵니다! /김명식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