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8월 무역수지 3개월째 200억$ 넘어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0/09/11 [10:55]
광고
8월 수출 전년비 34.4% 증가..증가폭 둔화

중국의 지난 8월 수출 증가 속도가 전월에 비해 소폭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관세청 격인 해관총서는 중국의 8월 수출액이 1393억달러를 기록, 전년동기 대비 34.4%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7월 수출 증가율 38.1%보다 둔화됐다.

수입 규모는 1192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5.2% 늘었다. 수입 증가율은 지난달에 비해 12.5%포인트 상승했다. 한 달간 무역총액은 2585억달러로 34.7% 늘었다.

올해 초부터 8월말까지 누적 무역총액은 1조8755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과 견줘 40% 늘었다. 그 중 수출은 9897억달러로 35.5% 늘었고, 수입은 8858.4억달러로 45.5% 증가했다. 누적 무역흑자는 1039억달러로 14.6% 줄었다.

중국 정부는 이날 무역수지 발표문 제목을 '8월 수출증가속도 둔화, 수입 증가율 상승'으로 발표하며 무역수지 조정이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무역 흑자는 지난달에 비해선 30.4% 감소했으며 시장 전문가 예상치 269억달러에도 못미쳤다.

그러나 블룸버그는 중국의 8월 무역흑자만 200억3000만달러로 3개월 연속 200억달러를 넘었다는데 주목하고 이에따라 미국의 위엔화 절상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 정부가 지난 6월 페그제를 폐지했지만 실질적인 위엔화 변동폭이 1% 안팎에 수준에 그치고 있다.

베이징 소재 컨펑 씨티그룹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이 위엔화 절상에 미지근한 태도를 보이는 반면 미국은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다"며 "위엔화 문제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마찰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상하이저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11 [10:55]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장익경이 만난 사람들] “이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아자동차, 2021년형 ‘올 뉴 기아 K5’ 출시 /뉴욕일보
“이번에는 꼭 한인 뉴욕시 시의원 배출하자"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장익경이 만난 사람들] “이쑤시개 하나 꽂을 땅한칸만 있으면…과거 이 한줄기 생각이 지금 저를 만들었습니다” 포레스트 하이츠 전재완 대표 /김명식
“떠오르는 ‘강남구 평택동’…한국서 살렵니다” /김명식
“외유내강”이 어울리는 47세 동안미녀 김명기 모델을 만나다. /최용국 기자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강남구 평택동" 한국에서 살렵니다! /김명식
뉴욕일보 굿모닝 시사경제 08072020 /김명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