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동부 김제향우회 야유회 “즐거운 하루”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8/07 [06:57]
▲     © 뉴욕일보

 

미동부김제향우회(회장 강성준)는 5일 뉴욕 베이사이드 알리폰드파크(Alley Pond Park)에서 2018년도 야유회를 갖고 퀴즈대회와 노래자랑을 즐기며 향수를 달래고 친목을 다졌다. 이날 야유회에는 세계호남향우회 회장을 역임한 손지용 전 회장, 김형근 직전 회장, 박 헌 뉴욕한인뷰티서플라이협회 회장을 비롯하여 류경석 부회장, 정수지 총무, 서성태 감사 등 임원진과 50여 명의 향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지난 2월 뺑소니차에 치어 의식불명의 혼수상태에서 향우들의 정성어린 도움을 받아 기적적으로 의식을 찾았던 이혜숙 씨가 완쾌된 모습으로 참석해 향우들을 기쁘게 했다. <정범석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07 [06:57]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한반도 평화기원 K 팝페라 콘서트 - 듀오아임 뉴욕퀸스공연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인구 비례 따라 한인 경찰 증원, 한국어 통역·핫라인 개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