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비즈니스 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JFK트래블러센터’ 셔틀, 싸고 편리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4/03 [06:07]
▲     © 뉴욕일보

뉴저지 주민들은 뉴저지에서 뉴욕 JFK공항까지 왕복하는 ‘JFKTravelerCenter’ 공항 리무진이 있어 싸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뉴저지 주민들은 뉴저지에서 뉴욕 JFK 공항까지 왕복하는 공항 리무진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뉴저지와 뉴욕 JFK 공항을 운행하 는 셔틀 회사 ‘JFK Traveler Center’ 는 대한항공 협력 업체로서 미국항만관리위원회 승인을 받고 존 F 케네디 국제공항 터미널 1의 1층에 여행사 오피스를 자리 잡고 있다. ‘JFK 트래블러센터’는 2009년에 개업, 만 9년 동안 고객들에게 경비절감과 편리를 주어왔다.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 시간에 맞춰 뉴저지-JFK 셔틀을 운행하고 있다. 개인이 스용차로 가면 톨 비만 32달러에나 드는데 비해 셔틀 비용 은 30달러에 저렴하게 운행하고 있다. ‘JFK 트래블러센터’ 존 박 사장은 “셔틀 비용 30달러는 아주 좋은 가격이 다”며 “두 명 세 명 이상이면 저렴한 가격으로 가족 디스카운트를 하고 있다” 고 말하며 세 살 이하는 무료로 태워주고 있다고 한다. 또 픽업과 드랍이 필요하면 집까지 택시 연결서비스도 가능하다. 셔틀은 예약이 필수로 24시간 전화예약을 받고 또 카톡으로도 뉴저지와 한국에서 편히 예약 할 수 있다. JFK 공항 오피스에서는 티켓 예약, 시내투어, 호텔예약, 택배서비스 차량 서비스까지 하며 특히 한인여행객들에게 문제가 생겼을 경우 문의해오면 원스톱에 모든 것을 해결해주고 있다. △문의: 201-739-8747, 카톡 아이디 jfknjshuttle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03 [06:07]  최종편집: ⓒ 뉴욕일보
 

운동선수 병역특례 확대, 찬성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DACA 만료돼도 신분 관계없이 계속 재학 가능 학교내 인종차별 재발하면 교육부가 신속 대처” /뉴욕일보
포트리에 위안부 기림비 세운 YCFL 고등학생들 뮤지컬 ‘컴포트우먼’ 단체관람…‘진실 알리기’ 박차 /뉴욕일보
“추방 위기 불체자들 실질적으로 보호하자” /뉴욕일보
“문학 통해 미국정신 호흡한 참 아름다운 시간”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건국정신 이어받아 제대로된 나라 만들자” /뉴욕일보
“힘합해 팰팍서 인종차별 척결하자!”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노아은행, 2018년 정기 주주총회·영업회의 개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