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7일 플러싱서 설 퍼레이드·축하잔치
17일 플러싱서 설 퍼레이드·축하잔치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2/10 [06:01]
▲     © 뉴욕일보

 

2018 설 퍼레이드 한중 합동 기자회견이 8일 오전 11시 플러싱에 있는 쉐라톤 호텔에서 열렸다. 퀸즈한인회 (KAAQ)와 중국인 상인연합(FCBA이 함께하는 한중 합동 2018년 설 퍼레이드는 17일 오전 11시 유니온 상가 선상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퍼레이드에 이어 떡국 잔치가 오후 12시30분 금강산식당 과 산수갑산1 식당에서, 전통문화공연과 K-Pop 공연 등으로 짜여진 우리설 대잔치가 오후 1시30분부터 3시까지 금강산 연회장에서 진행된다. 퀸즈한인회 김수현 회장은 “이번 퍼레이드는 동포 화합의 한마당 잔치로, 특별히 많은 봉사자들과 학생들이 참여해 ‘2세들이 함께하는 잔치’가 될 것이 다”라고 말했다. 론 김 뉴욕주하원의원은 “설 퍼레이드는 한명 한명, 또는 한단체 한단체의 노력의 결실이다. 이 퍼레이드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문화가 미국 내에서 이어져 나가고 지켜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뉴욕의 대표적 한민족 전통 문화행사로 뉴욕퀸즈한인회가 주최하고, 뉴욕한인회, 민주평화통일자문 회의 뉴욕협의회, 플러싱유니온상인번 영회 등이 후원하고 있다.  <안지예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10 [06:01]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보고 싶은 평창 경기 톱3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병원-치과 / 교정치과] 안상훈치과 /뉴욕일보 편집부
디자이너 강정주 칼럼 /뉴욕일보 편집부
유입인구 없는 미주한인사회 어디로 갈것인가? /뉴욕일보
‘日 한국식민지배 미화’ 해설에 한인들 분노 /뉴욕일보
“청소년들이 한국 문화·통일 더 공부하게 하자” /뉴욕일보
“겨울을 사랑으로 따뜻하게 녹입시다” /뉴욕일보
“좋은 성적+자신만의 장점 살린 차별성 강조해야” /뉴욕일보
“개혁정부, 정권 힘만으론 나라다운 나라 만들 수 없다 국민이 만들어준 대통령, 일 잘할수 있도록 지켜줘야”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