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월스트리트저널에 '동해' 한글광고 등장

뉴욕일보 편집부 | 기사입력 2012/03/15 [01:16]
뉴스포커스 > 독도야 동해가 있단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월스트리트저널에 '동해' 한글광고 등장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2/03/15 [01:16]
▲ 월스트리트저널에 실린 ‘동해’ 광고.     ©뉴욕일보 편집부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에 14일 한글로 '동해'라고 쓴 광고가 실렸다.
한국 홍보전문가로 불리는 서경덕 성신여대 객원교수가 지난해 10월부터 월스트리트저널 지면을 통해 진행중인 'Basic Korean'(기초 한국어)이라는 한글 캠페인 광고로, '독도', '안녕하세요', '고맙습니다'에 이은 네번째 시리즈다.
서 교수는 "국제수로기구(IHO)가 내달 말 동해 표기 문제를 논의하는 총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동해' 표기를 촉구하는 뜻에서 이번 광고를 기획한 것"고 말했다.
1면 하단 박스 형태로 제작된 이 광고는 한글로 커다랗
▲ 월스트리트 유럽판 1면에 지금까지 게재된 한글광고를 펼쳐보이는 서경덕 교수.     ©뉴욕일보 편집부
게 '동해'라고 쓰고, 그 밑에 'Donghae'로 발음표기를 하면서 "동해는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를 부르는 이름이며 'East Sea'로 불렸다"는 영어 설명을 달았다. 광고 속 동해 한글체는 세계적인 설치미술가 강익중씨가 디자인했다.
또 광고 하단에는 영어로 '한글은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이고 누구나 배우기 쉬운 문자'라고 설명을 붙였다.
이번 광고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의 비용 지원과 디자인회사 디셀(Dcell)의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서 교수는 "이날 실린 광고와 동해에 관한 영문자료를 모아 각국의 대표 언론사와 지도회사에 우편으로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앞으로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에도 '행복합니다', '사랑합니다' 등 기초 한글 광고를 게재해 세계인들이 누구나 한국어 몇 마디씩은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광고 캠페인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03/15 [01:16]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즉각 호전 반응, 근본 건강 개선 ‘청류담’, 강재구 원장을 만나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